영국, 홍수로 3천 가구 침수…수천 명 대피

입력 2015.12.29 (12:34) 수정 2015.12.29 (13:12)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앵커 멘트>

영국 중부 지방에서 이달 들어 시작된 폭우가 계속되면서 피해가 갈수록 늘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3천여 가구가 침수됐고 2 천 7백억 원대의 재산 피해가 발생한 것으로 집계되고 있습니다.

런던 김덕원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영국 중부의 요크시, 황톳빛 물결이 도심의 흔적을 지울 듯 합니다.

고층건물의 절반까지 물이 차올랐고, 길가에 세워 놓았던 승용차도 물에 갇혔습니다.

푸른 초원에 있어야 할 양 떼 수십 마리가 위태롭게 서로를 의지하고 있습니다.

지난 주말 내린 폭우로 둑이 무너져 내리면서 강물이 주택가로 범람했습니다.

인근의 리즈시와 맨체스터도 사정은 마찬가지. 영국 중부 일대 3천여 가구가 침수피해를 입었고 주민 수천 명이 대피했습니다.

<녹취> 랜캐셔(주민) : "상황이 점점 나빠지고 있어요. 물이 계속 차올라요. 지금 개를 밖으로 데려가려고요"

군 장병들과 경찰이 동원돼 주민들을 대피시키고 구호 작업에 나섰지만 피해 지역이 넓어 쉽지 않습니다.

<녹취> 에릭(립체스터 지역 주민) : "오늘 아침 7시부터 계속 물이 차올라요. 임시로 벽을 쌓았지만 물에 잠겼어요."

이달 들어 내리 강타한 폭풍으로 인해 2천7백억 원의 피해가 발생한 것으로 집계되고 있습니다.

전례 없는 홍수피해가 발생하면서 홍수 피해 방지 대책에 대한 전면 재검토가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습니다.

런던에서 KBS뉴스 김덕원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영국, 홍수로 3천 가구 침수…수천 명 대피
    • 입력 2015-12-29 12:38:05
    • 수정2015-12-29 13:12:34
    뉴스 12
<앵커 멘트>

영국 중부 지방에서 이달 들어 시작된 폭우가 계속되면서 피해가 갈수록 늘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3천여 가구가 침수됐고 2 천 7백억 원대의 재산 피해가 발생한 것으로 집계되고 있습니다.

런던 김덕원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영국 중부의 요크시, 황톳빛 물결이 도심의 흔적을 지울 듯 합니다.

고층건물의 절반까지 물이 차올랐고, 길가에 세워 놓았던 승용차도 물에 갇혔습니다.

푸른 초원에 있어야 할 양 떼 수십 마리가 위태롭게 서로를 의지하고 있습니다.

지난 주말 내린 폭우로 둑이 무너져 내리면서 강물이 주택가로 범람했습니다.

인근의 리즈시와 맨체스터도 사정은 마찬가지. 영국 중부 일대 3천여 가구가 침수피해를 입었고 주민 수천 명이 대피했습니다.

<녹취> 랜캐셔(주민) : "상황이 점점 나빠지고 있어요. 물이 계속 차올라요. 지금 개를 밖으로 데려가려고요"

군 장병들과 경찰이 동원돼 주민들을 대피시키고 구호 작업에 나섰지만 피해 지역이 넓어 쉽지 않습니다.

<녹취> 에릭(립체스터 지역 주민) : "오늘 아침 7시부터 계속 물이 차올라요. 임시로 벽을 쌓았지만 물에 잠겼어요."

이달 들어 내리 강타한 폭풍으로 인해 2천7백억 원의 피해가 발생한 것으로 집계되고 있습니다.

전례 없는 홍수피해가 발생하면서 홍수 피해 방지 대책에 대한 전면 재검토가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습니다.

런던에서 KBS뉴스 김덕원입니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 각 플랫폼에서 최근 1시간 동안 많이 본 KBS 기사를 제공합니다.

  • 각 플랫폼에서 최근 1시간 동안 많이 본 KBS 기사를 제공합니다.

  • 각 플랫폼에서 최근 1시간 동안 많이 본 KBS 기사를 제공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