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피스, 3R도 선두 질주…‘새해 첫 우승 눈앞’

입력 2016.01.10 (11:16) 수정 2016.01.10 (13:39)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조던 스피스(미국)가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현대 토너먼트 오브 챔피언스(총상금 590만 달러)에서 이틀 연속 단독 선두 자리를 지켰다.

남자골프 세계 랭킹 1위 스피스는 10일(한국시간) 미국 하와이주 마우이의 카팔루아 플랜테이션 코스(파73·7천411야드)에서 열린 대회 사흘째 3라운드에서 이글 1개와 버디 7개, 보기 1개를 묶어 8언더파 65타를 쳤다.

3라운드까지 24언더파 195타를 기록한 스피스는 전날 2라운드에 이어 이틀 연속 단독 1위를 유지했다.

1라운드에서 1타 차 단독 2위였던 스피스는 2라운드에서 2위와 4타 차 단독 선두로 나섰고, 이날 2위와 1타 차이를 더 벌리면서 2016년 새해 첫 대회 우승 가능성을 부풀렸다.

1,2라운드에서 보기 없이 경기한 그는 이날 8번 홀(파3)에서 약 2.5m 파 퍼트를 놓쳐 첫 보기를 기록했으나 더 이상 흔들리지 않았다.

특히 마지막 18번 홀(파5)에서는 두 번째 샷을 홀 약 3m 거리에 붙여 놓은 뒤 이글 퍼트에 성공하며 2위와 격차를 단숨에 5타로 벌렸다.

이로써 스피스는 11일 최종 라운드에서 6타를 더 줄이면 PGA 투어 4라운드 대회 사상 두 번째로 30언더파 이상의 점수로 우승하는 기록을 세우게 된다.

지금까지 PGA 투어 4라운드 대회에서 30언더파 이상의 점수로 우승한 사례는 2003년 메르세데스 챔피언십 어니 엘스(남아공)의 31언더파가 유일하다.

2009년 봅호프 클래식에서 팻 페레스(미국)가 33언더파로 우승한 사례가 있지만 이 대회는 5라운드 대회였다.

스피스는 "30언더파는 대단한 기록"이라며 "30언더파는 해 본 적이 없는 성적이라 만일 달성한다면 엄청난 일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3라운드에서만 무려 10타를 줄인 브룩스 켑카(미국)가 19언더파 200타로 단독 2위다.

1라운드에서 단독 1위였던 지난해 이 대회 우승자 패트릭 리드(미국)는 18언더파 201타를 쳐 단독 3위로 3라운드를 마쳤다.

뉴질랜드 교포 대니 리는 13언더파 206타로 공동 10위에 올랐다. 재미교포 제임스 한은 7오버파 226타로 최하위인 32위에 머물렀다.

세계 랭킹 2위 제이슨 데이(호주)는 7언더파 212타의 성적으로 공동 20위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스피스, 3R도 선두 질주…‘새해 첫 우승 눈앞’
    • 입력 2016-01-10 11:16:47
    • 수정2016-01-10 13:39:36
    연합뉴스
조던 스피스(미국)가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현대 토너먼트 오브 챔피언스(총상금 590만 달러)에서 이틀 연속 단독 선두 자리를 지켰다.

남자골프 세계 랭킹 1위 스피스는 10일(한국시간) 미국 하와이주 마우이의 카팔루아 플랜테이션 코스(파73·7천411야드)에서 열린 대회 사흘째 3라운드에서 이글 1개와 버디 7개, 보기 1개를 묶어 8언더파 65타를 쳤다.

3라운드까지 24언더파 195타를 기록한 스피스는 전날 2라운드에 이어 이틀 연속 단독 1위를 유지했다.

1라운드에서 1타 차 단독 2위였던 스피스는 2라운드에서 2위와 4타 차 단독 선두로 나섰고, 이날 2위와 1타 차이를 더 벌리면서 2016년 새해 첫 대회 우승 가능성을 부풀렸다.

1,2라운드에서 보기 없이 경기한 그는 이날 8번 홀(파3)에서 약 2.5m 파 퍼트를 놓쳐 첫 보기를 기록했으나 더 이상 흔들리지 않았다.

특히 마지막 18번 홀(파5)에서는 두 번째 샷을 홀 약 3m 거리에 붙여 놓은 뒤 이글 퍼트에 성공하며 2위와 격차를 단숨에 5타로 벌렸다.

이로써 스피스는 11일 최종 라운드에서 6타를 더 줄이면 PGA 투어 4라운드 대회 사상 두 번째로 30언더파 이상의 점수로 우승하는 기록을 세우게 된다.

지금까지 PGA 투어 4라운드 대회에서 30언더파 이상의 점수로 우승한 사례는 2003년 메르세데스 챔피언십 어니 엘스(남아공)의 31언더파가 유일하다.

2009년 봅호프 클래식에서 팻 페레스(미국)가 33언더파로 우승한 사례가 있지만 이 대회는 5라운드 대회였다.

스피스는 "30언더파는 대단한 기록"이라며 "30언더파는 해 본 적이 없는 성적이라 만일 달성한다면 엄청난 일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3라운드에서만 무려 10타를 줄인 브룩스 켑카(미국)가 19언더파 200타로 단독 2위다.

1라운드에서 단독 1위였던 지난해 이 대회 우승자 패트릭 리드(미국)는 18언더파 201타를 쳐 단독 3위로 3라운드를 마쳤다.

뉴질랜드 교포 대니 리는 13언더파 206타로 공동 10위에 올랐다. 재미교포 제임스 한은 7오버파 226타로 최하위인 32위에 머물렀다.

세계 랭킹 2위 제이슨 데이(호주)는 7언더파 212타의 성적으로 공동 20위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