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무제한 토론 나흘째…선거구 획정안은?

입력 2016.02.26 (07:07) 수정 2016.02.26 (08:08)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앵커 멘트>

테러방지법 처리에 반대하는 야당의 무제한 토론이 나흘째 계속되고 있습니다.

당초 오늘은 선거구 획정안을 처리하기로 여야가 합의한 날인데, 지켜질 수 있을 지 불투명합니다.

이승철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무제한 토론이 밤새 계속돼 오늘로 나흘 째에 접어들었습니다.

잇따라 단상에 오른 야당 의원들은 한 명당 평균 5~6시간 씩 연설하고 있습니다.

국회의장이 직권상정한 테러방지법에 인권 침해 요소가 있다며 절대 통과시킬 수 없다고 주장합니다.

다만 정보수집권 주체 등 일부 내용을 수정한다면 법을 통과시킬 수 있다는 입장입니다.

<인터뷰> 이춘석(더불어민주당 원내수석부대표) : "국회의장이 제안한 수정안을 중심으로 대테러 방지법의 독소조항을 제거하고..."

새누리당은 이미 야당의 주장을 충분히 반영했다며, 내용 수정은 더 이상 없다는 입장입니다.

<인터뷰> 주호영(정보위원장/새누리당) : "지금 앵무새처럼 반복되는 논리로 무제한 토론 하고 있습니다. 설득력 별로 없습니다."

그러나 오늘은 여야 대표가 선거구 획정안을 처리하기로 합의한 날이어서, 선거구 획정위에서 안이 확정돼 국회로 넘어올 경우 공직선거법 처리를 위해 무제한 토론이 중단될 가능성도 관측됩니다.

여야 원내대표는 어제도 본회의장에서 만나, 무제한 토론과 선거구 획정 처리 문제 등을 논의했지만, 결론을 내리지 못했습니다.

여야 대표와 원내대표 4명은 오늘 만나 관련 문제를 논의할 예정입니다.

KBS 뉴스 이승철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野 무제한 토론 나흘째…선거구 획정안은?
    • 입력 2016-02-26 07:10:10
    • 수정2016-02-26 08:08:11
    뉴스광장
<앵커 멘트>

테러방지법 처리에 반대하는 야당의 무제한 토론이 나흘째 계속되고 있습니다.

당초 오늘은 선거구 획정안을 처리하기로 여야가 합의한 날인데, 지켜질 수 있을 지 불투명합니다.

이승철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무제한 토론이 밤새 계속돼 오늘로 나흘 째에 접어들었습니다.

잇따라 단상에 오른 야당 의원들은 한 명당 평균 5~6시간 씩 연설하고 있습니다.

국회의장이 직권상정한 테러방지법에 인권 침해 요소가 있다며 절대 통과시킬 수 없다고 주장합니다.

다만 정보수집권 주체 등 일부 내용을 수정한다면 법을 통과시킬 수 있다는 입장입니다.

<인터뷰> 이춘석(더불어민주당 원내수석부대표) : "국회의장이 제안한 수정안을 중심으로 대테러 방지법의 독소조항을 제거하고..."

새누리당은 이미 야당의 주장을 충분히 반영했다며, 내용 수정은 더 이상 없다는 입장입니다.

<인터뷰> 주호영(정보위원장/새누리당) : "지금 앵무새처럼 반복되는 논리로 무제한 토론 하고 있습니다. 설득력 별로 없습니다."

그러나 오늘은 여야 대표가 선거구 획정안을 처리하기로 합의한 날이어서, 선거구 획정위에서 안이 확정돼 국회로 넘어올 경우 공직선거법 처리를 위해 무제한 토론이 중단될 가능성도 관측됩니다.

여야 원내대표는 어제도 본회의장에서 만나, 무제한 토론과 선거구 획정 처리 문제 등을 논의했지만, 결론을 내리지 못했습니다.

여야 대표와 원내대표 4명은 오늘 만나 관련 문제를 논의할 예정입니다.

KBS 뉴스 이승철입니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