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화구 테스트 류현진 “회전 나쁘지 않은 거 같네요”

입력 2016.02.26 (08:18)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25일(현지시간) 미국 애리조나 주 글렌데일의 캐멀백 랜치 스타디움에서 열린 스프링캠프 훈련 롱토스 때 변화구를 던진 류현진(29·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은 "회전이 나쁘지 않은 것 같다"며 부활의 청신호를 켰다.

훈련을 마치고 나서 어깨에 얼음찜질하고 클럽하우스에 나타난 류현진은 "캐치볼 때엔 직구만 던지다가 이후 커브, 체인지업, 슬라이더 등을 던졌다"고 소개했다.

그러면서 "변화구의 스핀(회전)은 나쁘지 않은 것 같다"며 배시시 웃었다.

류현진은 26일 스프링캠프 두 번째 불펜 투구에서도 25∼30개를 던질 예정이다. 지난 23일 첫 불펜 투구에선 직구만 30개를 뿌렸다.

류현진은 이번에도 변화구를 굳이 뿌릴 생각은 없다고 했다.

데이브 로버츠 다저스 감독과 릭 허니컷 투수코치는 류현진에게 언제쯤 변화구를 던지게 할지 결정하지 못했다는 현지 언론의 보도가 나왔지만, 변화구 구사 여부는 전적으로 류현진이 결정한다.

류현진은 "불펜에서 굳이 변화구를 던질 필요는 없을 것 같다"며 재활프로그램에 따라 착실히 구속을 올리고 투구 균형을 잡는 것에 우선 목표를 두겠다고 말했다.

재활 단계인 만큼 무리해서 어깨와 팔꿈치 근육에 통증을 유발하지 않겠다는 뜻이다.

"류현진이 다른 투수들보다 2주 정도 (페이스가) 뒤처진 것 같다"는 로버츠 감독의 말에 류현진은 "2주가 아니라 한 달은 늦은 것 같다"면서도 "2주나 한 달이나 큰 차이는 없다"며 마음먹기에 따라 회복 속도를 조절할 수 있음을 내비쳤다.

류현진의 시선은 불펜 투구 다음 단계인 라이브 투구(타자를 세워 놓고 전력으로 던지는 투구) 또는 실전 투입을 향했다.

그는 메이저리그에서도 한 때 선발 등판 후 다음 등판일 중간에 이뤄지는 불펜 투구를 하지 않아 큰 화제를 일으키기도 했다.

류현진은 "불펜 투구는 투구 밸런스를 잡아가는 과정으로 생각한다"면서 "라이브 투구나 실전에 투입된다면 훈련 방식 등이 달라지겠지만, 당분간은 지금처럼 서서히 페이스를 올릴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변화구 테스트 류현진 “회전 나쁘지 않은 거 같네요”
    • 입력 2016-02-26 08:18:33
    연합뉴스
25일(현지시간) 미국 애리조나 주 글렌데일의 캐멀백 랜치 스타디움에서 열린 스프링캠프 훈련 롱토스 때 변화구를 던진 류현진(29·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은 "회전이 나쁘지 않은 것 같다"며 부활의 청신호를 켰다.

훈련을 마치고 나서 어깨에 얼음찜질하고 클럽하우스에 나타난 류현진은 "캐치볼 때엔 직구만 던지다가 이후 커브, 체인지업, 슬라이더 등을 던졌다"고 소개했다.

그러면서 "변화구의 스핀(회전)은 나쁘지 않은 것 같다"며 배시시 웃었다.

류현진은 26일 스프링캠프 두 번째 불펜 투구에서도 25∼30개를 던질 예정이다. 지난 23일 첫 불펜 투구에선 직구만 30개를 뿌렸다.

류현진은 이번에도 변화구를 굳이 뿌릴 생각은 없다고 했다.

데이브 로버츠 다저스 감독과 릭 허니컷 투수코치는 류현진에게 언제쯤 변화구를 던지게 할지 결정하지 못했다는 현지 언론의 보도가 나왔지만, 변화구 구사 여부는 전적으로 류현진이 결정한다.

류현진은 "불펜에서 굳이 변화구를 던질 필요는 없을 것 같다"며 재활프로그램에 따라 착실히 구속을 올리고 투구 균형을 잡는 것에 우선 목표를 두겠다고 말했다.

재활 단계인 만큼 무리해서 어깨와 팔꿈치 근육에 통증을 유발하지 않겠다는 뜻이다.

"류현진이 다른 투수들보다 2주 정도 (페이스가) 뒤처진 것 같다"는 로버츠 감독의 말에 류현진은 "2주가 아니라 한 달은 늦은 것 같다"면서도 "2주나 한 달이나 큰 차이는 없다"며 마음먹기에 따라 회복 속도를 조절할 수 있음을 내비쳤다.

류현진의 시선은 불펜 투구 다음 단계인 라이브 투구(타자를 세워 놓고 전력으로 던지는 투구) 또는 실전 투입을 향했다.

그는 메이저리그에서도 한 때 선발 등판 후 다음 등판일 중간에 이뤄지는 불펜 투구를 하지 않아 큰 화제를 일으키기도 했다.

류현진은 "불펜 투구는 투구 밸런스를 잡아가는 과정으로 생각한다"면서 "라이브 투구나 실전에 투입된다면 훈련 방식 등이 달라지겠지만, 당분간은 지금처럼 서서히 페이스를 올릴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