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이 사드 中국익 위협…‘비핵화 평화협정 병행’ 강조

입력 2016.02.26 (10:27)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미국을 방문 중인 왕이 중국 외교부장이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인 '사드'(THAAD)가 중국의 안보를 위협한다며 반대 입장을 거듭 밝혔습니다.

왕 부장은 현지 시각 25일 오전 워싱턴 D.C.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에서 열린 세미나에 참석해 "미국이 한국에 사드를 배치하려고 하는데 이는 전적으로 한국이 최종적으로 결정할 문제지만 사드의 X-밴드 레이더가 중국 내부까지 도달한다는 점을 지적하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왕 부장은 이어 북한 비핵화 문제에 대해 한반도 비핵화는 중국 정부의 흔들림 없는 목표라며 비핵화는 10년의 협상 끝에 종합적인 합의를 끌어낸 이란의 경우처럼 협상을 통해서 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왕 부장은 특히 비핵화 없이 평화협정이 있을 수 없고 반대로 평화 협정 없이 비핵화를 달성할 수 없다며 비핵화와 평화협정 논의가 동시에 추진되어야 한다는 점을 강조했습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왕이 사드 中국익 위협…‘비핵화 평화협정 병행’ 강조
    • 입력 2016-02-26 10:27:08
    국제
미국을 방문 중인 왕이 중국 외교부장이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인 '사드'(THAAD)가 중국의 안보를 위협한다며 반대 입장을 거듭 밝혔습니다.

왕 부장은 현지 시각 25일 오전 워싱턴 D.C.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에서 열린 세미나에 참석해 "미국이 한국에 사드를 배치하려고 하는데 이는 전적으로 한국이 최종적으로 결정할 문제지만 사드의 X-밴드 레이더가 중국 내부까지 도달한다는 점을 지적하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왕 부장은 이어 북한 비핵화 문제에 대해 한반도 비핵화는 중국 정부의 흔들림 없는 목표라며 비핵화는 10년의 협상 끝에 종합적인 합의를 끌어낸 이란의 경우처럼 협상을 통해서 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왕 부장은 특히 비핵화 없이 평화협정이 있을 수 없고 반대로 평화 협정 없이 비핵화를 달성할 수 없다며 비핵화와 평화협정 논의가 동시에 추진되어야 한다는 점을 강조했습니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