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철 부정승차 특별 단속…적발건수 30% 이상 늘어

입력 2016.03.31 (06:11)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서울 지하철 1~4호선을 운영하는 서울메트로는 지난 7일부터 2주간 부정승차 특별 단속을 실시한 결과 적발건수가 961건으로 평소보다 31.8% 증가했다고 밝혔다.

호선별로는 2호선이 538건으로 전체 적발건수의 56%를 차지해 가장 많았다. 이어서 4호선 253건, 3호선 88건, 1호선 82건 순이었다.

연령별로는 50대와 60대가 각각 25%, 20%로 절반 수준을 차지했으며 성별로는 여성이 62%로 남성보다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부정승차 적발 빈도가 가장 높은 유형은 승차권 없이 지하철을 타는 '무표승차'로 전체의 56%에 달했다. 이어 우대권(65세 이상 노인, 장애인, 국가유공자) 대상자가 아닌 승객이 우대권을 부정하게 사용한 경우가 뒤를 이었다.

서울메트로는 적발된 부정승차자 961명에게 39,677,000원의 부가금을 징수했다. 부가금은 승차구간 요금의 30배이다.

서울메트로의 부정승차 단속건수는 2014년 14,538건에서 지난해 21,431건으로 30% 이상 늘어났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지하철 부정승차 특별 단속…적발건수 30% 이상 늘어
    • 입력 2016-03-31 06:11:22
    사회
서울 지하철 1~4호선을 운영하는 서울메트로는 지난 7일부터 2주간 부정승차 특별 단속을 실시한 결과 적발건수가 961건으로 평소보다 31.8% 증가했다고 밝혔다.

호선별로는 2호선이 538건으로 전체 적발건수의 56%를 차지해 가장 많았다. 이어서 4호선 253건, 3호선 88건, 1호선 82건 순이었다.

연령별로는 50대와 60대가 각각 25%, 20%로 절반 수준을 차지했으며 성별로는 여성이 62%로 남성보다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부정승차 적발 빈도가 가장 높은 유형은 승차권 없이 지하철을 타는 '무표승차'로 전체의 56%에 달했다. 이어 우대권(65세 이상 노인, 장애인, 국가유공자) 대상자가 아닌 승객이 우대권을 부정하게 사용한 경우가 뒤를 이었다.

서울메트로는 적발된 부정승차자 961명에게 39,677,000원의 부가금을 징수했다. 부가금은 승차구간 요금의 30배이다.

서울메트로의 부정승차 단속건수는 2014년 14,538건에서 지난해 21,431건으로 30% 이상 늘어났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