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낙태 여성 처벌해야”…힐러리 “끔찍하다”

입력 2016.03.31 (07:02)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미국 공화당 대선 주자인 도널드 트럼프가 불법 낙태 여성에 대해 "어떤 형태로든 처벌이 있어야 한다"고 주장해 논란이 일고 있다.

트럼프는 30일(현지시간) MSNBC 주최로 위스콘신 주 그린베이에서 열린 타운홀미팅 인터뷰에서 대통령이 되면 낙태를 금할지, 어떤 방식으로 낙태 금지를 시행할지를 진행자인 크리스 매튜스가 묻자 이같이 답했다.

다만 처벌 방식은 추후 "정해져야 한다"며 구체적인 구상은 밝히지 않았다.

이같은 발언이 전해지자 민주당 대선 주자인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은 트위터에 "이 보다 더 나쁠 수는 없다고 생각한다. 끔찍하고 지독하다"고 비판했다.

역시 민주당 주자인 버니 샌더스(버몬트) 상원의원도 트위터에 "여러분, 당신들의 공화당 선두주자가 수치스럽다"고 가세했다.

공화당 경쟁자인 테드 크루즈(텍사스) 상원의원 캠프의 브라이언 필립스 대변인은 트위터에 "(트럼프의 주장을) 심사숙고하지 말라. 그는 낙태 반대주의자가 아니기 때문에 낙태 반대의 입장을 이해하지 못한다"고 평가절하했다.

미국의 낙태 반대주의자들은 해당 여성 대신 의사를 처벌해야 한다는 입장을 유지하고 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트럼프 “낙태 여성 처벌해야”…힐러리 “끔찍하다”
    • 입력 2016-03-31 07:02:11
    국제
미국 공화당 대선 주자인 도널드 트럼프가 불법 낙태 여성에 대해 "어떤 형태로든 처벌이 있어야 한다"고 주장해 논란이 일고 있다.

트럼프는 30일(현지시간) MSNBC 주최로 위스콘신 주 그린베이에서 열린 타운홀미팅 인터뷰에서 대통령이 되면 낙태를 금할지, 어떤 방식으로 낙태 금지를 시행할지를 진행자인 크리스 매튜스가 묻자 이같이 답했다.

다만 처벌 방식은 추후 "정해져야 한다"며 구체적인 구상은 밝히지 않았다.

이같은 발언이 전해지자 민주당 대선 주자인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은 트위터에 "이 보다 더 나쁠 수는 없다고 생각한다. 끔찍하고 지독하다"고 비판했다.

역시 민주당 주자인 버니 샌더스(버몬트) 상원의원도 트위터에 "여러분, 당신들의 공화당 선두주자가 수치스럽다"고 가세했다.

공화당 경쟁자인 테드 크루즈(텍사스) 상원의원 캠프의 브라이언 필립스 대변인은 트위터에 "(트럼프의 주장을) 심사숙고하지 말라. 그는 낙태 반대주의자가 아니기 때문에 낙태 반대의 입장을 이해하지 못한다"고 평가절하했다.

미국의 낙태 반대주의자들은 해당 여성 대신 의사를 처벌해야 한다는 입장을 유지하고 있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