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6만여 그루 벚꽃의 향연…진해 군항제 개막

입력 2016.03.31 (12:13) 수정 2016.03.31 (13:53)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앵커 멘트>

경남 진해에서는 오늘 저녁 전야제를 시작으로 54번째 군항제가 막을 올립니다.

올해는 특히 벚꽃이 개막과 함께 활짝 펴 축제 기간 내내 풍성한 벚꽃을 즐길 수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

정유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연분홍빛 벚꽃이 꽃망울을 터뜨렸습니다.

36만여 그루의 벚꽃나무에서 일제히 피어난 벚꽃이 장관을 이룹니다.

꽃구경을 나온 사람들은 한 폭의 그림 같은 나무 아래를 거닐며 따스한 봄기운을 만끽합니다.

경남 창원시 진해구에서는 오늘 전야제를 시작으로 다음달 10일까지 열흘 동안 제54회 군항제가 펼쳐집니다.

올해는 지난해보다 이틀 정도 개화 시기가 빨라 이번 주말부터 활짝 핀 벚꽃을 감상할 수 있습니다.

축제 기간에는 군악의장 페스티벌과 여좌천 별빛축제, 진해루 해상 불꽃쇼 등의 행사가 펼쳐져 다양한 볼거리를 제공합니다.

특히 올해부터는 전자음악축제가 새롭게 개최되면서 꽃과 음악을 함께 즐기는 시간도 마련됩니다.

재래시장과 백화점 등 창원 시내 100여 개 판매점에서는 할인 행사를 해 관광객 발길을 기다립니다.

창원시는 극심한 차량정체를 줄이기 위해 축제기간 주말에는 진해 시내로의 자가용 진입을 통제하고 셔틀버스를 운행한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정유진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36만여 그루 벚꽃의 향연…진해 군항제 개막
    • 입력 2016-03-31 12:14:18
    • 수정2016-03-31 13:53:50
    뉴스 12
<앵커 멘트>

경남 진해에서는 오늘 저녁 전야제를 시작으로 54번째 군항제가 막을 올립니다.

올해는 특히 벚꽃이 개막과 함께 활짝 펴 축제 기간 내내 풍성한 벚꽃을 즐길 수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

정유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연분홍빛 벚꽃이 꽃망울을 터뜨렸습니다.

36만여 그루의 벚꽃나무에서 일제히 피어난 벚꽃이 장관을 이룹니다.

꽃구경을 나온 사람들은 한 폭의 그림 같은 나무 아래를 거닐며 따스한 봄기운을 만끽합니다.

경남 창원시 진해구에서는 오늘 전야제를 시작으로 다음달 10일까지 열흘 동안 제54회 군항제가 펼쳐집니다.

올해는 지난해보다 이틀 정도 개화 시기가 빨라 이번 주말부터 활짝 핀 벚꽃을 감상할 수 있습니다.

축제 기간에는 군악의장 페스티벌과 여좌천 별빛축제, 진해루 해상 불꽃쇼 등의 행사가 펼쳐져 다양한 볼거리를 제공합니다.

특히 올해부터는 전자음악축제가 새롭게 개최되면서 꽃과 음악을 함께 즐기는 시간도 마련됩니다.

재래시장과 백화점 등 창원 시내 100여 개 판매점에서는 할인 행사를 해 관광객 발길을 기다립니다.

창원시는 극심한 차량정체를 줄이기 위해 축제기간 주말에는 진해 시내로의 자가용 진입을 통제하고 셔틀버스를 운행한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정유진입니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2024 파리 올림픽 배너 이미지 수신료 수신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