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후’의 힘…中소비자들, 한드 많이 볼수록 많이 산다

입력 2016.03.31 (13:58) 수정 2016.03.31 (14:59)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KBS 드라마 '태양의 후예'가 중국에서 폭발적인 인기를 끄는 가운데 한류가 중국 전자상거래 수출에 미치는 긍정적인 효과가 확인됐다.

한국개발연구원(KDI) 김민정 연구위원이 발표한 '대(對) 중국 전자상거래 수출 확대를 위한 기업전략과 정부정책 방향'을 보면 한국영상물 시청빈도가 약 2배 증가할 때 한국 상품의 인터넷 구매 확률은 약 4%포인트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중국 플랫폼과 한국 플랫폼을 통한 한국 상품의 구매확률이 각각 2%포인트 정도 상승하는 것이라고 김 연구위원은 분석했다.

김 연구위원은 인터넷을 통해 한국 상품을 구매한 경험이 있는 중국 소비자 중에서 중국 인터넷 플랫폼을 통해서만 구매해본 소비자, 한국 플랫폼을 통해서 구매해본 중국 소비자 각각 1천명씩 설문 조사한 결과 이 같은 결과를 얻었다고 설명했다.

중국 소비자의 한국 방문·체류 여부도 한국 상품의 구매에 영향을 줬다. 방문·체류 단위가 늘어날 때마다 한국 상품 구매 빈도가 얼마나 늘어나는지 분석한 한계효과를 계산해보면 한국을 방문한 경험이 있는 경우 한국 상품의 인터넷 구매 확률은 27%포인트, 한국에 체류해본 적이 있으면 11%포인트 상승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영상물의 시청 빈도는 한국상품을 재구매하는 데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분석돼 한국 상품을 구매한 중국 소비자 중 약 99%는 재구매 의향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는데 특히 한국영상물 시청빈도가 약 2배 증가하면 중국 소비자의 한국상품 재구매 확률은 약 0.4%포인트, 구매금액을 늘릴 확률은 약 7%포인트 상승했다. 김 연구위원은 한국 상품의 인터넷 구매에 한류의 영향이 실제로 존재하는 것이라고 해석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태후’의 힘…中소비자들, 한드 많이 볼수록 많이 산다
    • 입력 2016-03-31 13:58:56
    • 수정2016-03-31 14:59:04
    경제
KBS 드라마 '태양의 후예'가 중국에서 폭발적인 인기를 끄는 가운데 한류가 중국 전자상거래 수출에 미치는 긍정적인 효과가 확인됐다.

한국개발연구원(KDI) 김민정 연구위원이 발표한 '대(對) 중국 전자상거래 수출 확대를 위한 기업전략과 정부정책 방향'을 보면 한국영상물 시청빈도가 약 2배 증가할 때 한국 상품의 인터넷 구매 확률은 약 4%포인트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중국 플랫폼과 한국 플랫폼을 통한 한국 상품의 구매확률이 각각 2%포인트 정도 상승하는 것이라고 김 연구위원은 분석했다.

김 연구위원은 인터넷을 통해 한국 상품을 구매한 경험이 있는 중국 소비자 중에서 중국 인터넷 플랫폼을 통해서만 구매해본 소비자, 한국 플랫폼을 통해서 구매해본 중국 소비자 각각 1천명씩 설문 조사한 결과 이 같은 결과를 얻었다고 설명했다.

중국 소비자의 한국 방문·체류 여부도 한국 상품의 구매에 영향을 줬다. 방문·체류 단위가 늘어날 때마다 한국 상품 구매 빈도가 얼마나 늘어나는지 분석한 한계효과를 계산해보면 한국을 방문한 경험이 있는 경우 한국 상품의 인터넷 구매 확률은 27%포인트, 한국에 체류해본 적이 있으면 11%포인트 상승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영상물의 시청 빈도는 한국상품을 재구매하는 데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분석돼 한국 상품을 구매한 중국 소비자 중 약 99%는 재구매 의향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는데 특히 한국영상물 시청빈도가 약 2배 증가하면 중국 소비자의 한국상품 재구매 확률은 약 0.4%포인트, 구매금액을 늘릴 확률은 약 7%포인트 상승했다. 김 연구위원은 한국 상품의 인터넷 구매에 한류의 영향이 실제로 존재하는 것이라고 해석했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