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중 북한대사관서 노동당 대회 경축연회…中 왕자루이 참석

입력 2016.05.16 (22:45)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북한이 중국 베이징의 주중 북한대사관에서 북한의 제7차 노동당 대회 개최를 축하하는 행사를 가졌다.

신화통신은 왕자루이 전국인민정치협상회의 부주석이 초청을 받아 북한대사관에서 열린 당대회 경축행사에 참석했다고 단 한 문장으로 16일 전했다.

왕 부주석은 2003년부터 12년간 중국 공산당의 대외교류를 총괄하는 대외연락부장을 맡아 북중 관계 전반을 조율해온 인물로 김정은 위원장의 집권 첫해인 2014년 평양을 가장 처음 방문한 중국 고위인사였다.

지난해 12월 북한 모란봉악단의 베이징공연 취소 사태 때에도 수습을 맡기도 했다.

하지만 중국 공산당 내 200명 가량으로 구성된 중앙위원급으로 서열상 높은 편은 아니다.

이는 지난해 10월 9월 주중 북한대사관에서 열린 북한 노동당 창건 70주년 기념행사에 25명으로 구성된 중국 공산당 정치국원인 리위안차오 국가부주석이 참석한 것과 대비된다.

당시 중국은 이와 별도로 최고지도부인 정치국 상무위원단 가운데 서열 5위인 류윈산 상무위원을 단장으로 한 대표단을 북한에 파견하기도 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주중 북한대사관서 노동당 대회 경축연회…中 왕자루이 참석
    • 입력 2016-05-16 22:45:53
    국제
북한이 중국 베이징의 주중 북한대사관에서 북한의 제7차 노동당 대회 개최를 축하하는 행사를 가졌다.

신화통신은 왕자루이 전국인민정치협상회의 부주석이 초청을 받아 북한대사관에서 열린 당대회 경축행사에 참석했다고 단 한 문장으로 16일 전했다.

왕 부주석은 2003년부터 12년간 중국 공산당의 대외교류를 총괄하는 대외연락부장을 맡아 북중 관계 전반을 조율해온 인물로 김정은 위원장의 집권 첫해인 2014년 평양을 가장 처음 방문한 중국 고위인사였다.

지난해 12월 북한 모란봉악단의 베이징공연 취소 사태 때에도 수습을 맡기도 했다.

하지만 중국 공산당 내 200명 가량으로 구성된 중앙위원급으로 서열상 높은 편은 아니다.

이는 지난해 10월 9월 주중 북한대사관에서 열린 북한 노동당 창건 70주년 기념행사에 25명으로 구성된 중국 공산당 정치국원인 리위안차오 국가부주석이 참석한 것과 대비된다.

당시 중국은 이와 별도로 최고지도부인 정치국 상무위원단 가운데 서열 5위인 류윈산 상무위원을 단장으로 한 대표단을 북한에 파견하기도 했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