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세계 보건전문가 “리우올림픽 연기해야”

입력 2016.05.28 (05:44)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전 세계 보건전문가 150명이 지카 바이러스 확산을 우려하며 리우올림픽의 연기 또는 개최지 변경을 요청했다.

미국과 러시아, 일본, 이스라엘, 브라질 등 10여 개국의 교수와 의료인 등은 마거릿 챈 세계보건기구(WHO) 사무총장에게 보낸 공개편지에서 8월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개최에 반대한다는 뜻을 명확히 밝혔다고 미국 언론들이 현지시간으로 27일 보도했다.

이들은 "브라질에서 지카 바이러스는 의료 전문가들이 알았던 것보다 훨씬 심각한 결과를 만들고 있다"면서 "특히 리우데자네이루는 브라질에서도 가장 심각한 도시 중 하나"라고 말했다.

이어 "그런데도 리우데자네이루에서 모기를 박멸하려는 노력은 기대에 미치지 못하고 있다"면서 대회를 연기하거나 대회 장소를 바꿔야 한다고 주장했다.

공개편지 작성자 명단에는 캐나다 오타와대 아미르 아타란 교수와 뉴욕대 의료윤리학부 아더 카플란 교수, 취리히대 크리스토퍼 가프니 교수 등 세계적인 권위를 자랑하는 보건 전문가들이 포함돼 있다.

숲모기를 통해 퍼지는 지카 바이러스는 신생아 소두증을 유발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남미에서 처음으로 열리는 리우올림픽은 오는 8월 5일부터 21일까지 열릴 계획이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전 세계 보건전문가 “리우올림픽 연기해야”
    • 입력 2016-05-28 05:44:24
    국제
전 세계 보건전문가 150명이 지카 바이러스 확산을 우려하며 리우올림픽의 연기 또는 개최지 변경을 요청했다.

미국과 러시아, 일본, 이스라엘, 브라질 등 10여 개국의 교수와 의료인 등은 마거릿 챈 세계보건기구(WHO) 사무총장에게 보낸 공개편지에서 8월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개최에 반대한다는 뜻을 명확히 밝혔다고 미국 언론들이 현지시간으로 27일 보도했다.

이들은 "브라질에서 지카 바이러스는 의료 전문가들이 알았던 것보다 훨씬 심각한 결과를 만들고 있다"면서 "특히 리우데자네이루는 브라질에서도 가장 심각한 도시 중 하나"라고 말했다.

이어 "그런데도 리우데자네이루에서 모기를 박멸하려는 노력은 기대에 미치지 못하고 있다"면서 대회를 연기하거나 대회 장소를 바꿔야 한다고 주장했다.

공개편지 작성자 명단에는 캐나다 오타와대 아미르 아타란 교수와 뉴욕대 의료윤리학부 아더 카플란 교수, 취리히대 크리스토퍼 가프니 교수 등 세계적인 권위를 자랑하는 보건 전문가들이 포함돼 있다.

숲모기를 통해 퍼지는 지카 바이러스는 신생아 소두증을 유발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남미에서 처음으로 열리는 리우올림픽은 오는 8월 5일부터 21일까지 열릴 계획이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2024 파리 올림픽 배너 이미지 수신료 수신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