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재무장관 “한미 북한 국제금융시스템 제재 협력 지속”

입력 2016.06.03 (18:29)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제이컵 루 미국 재무장관은 오늘(3일)열린 한미 재무장관회의에서 "미국과 한국은 북한이 국제 금융 시스템에 접근하고 이를 악용하는 데 활용하는 수단과 방법을 파악하는데 협력을 지속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유일호 경제부총리도 "한미동맹은 굳건하고 긴밀한 정책 공조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오늘 회담에서 유 부총리는 모두 발언을 통해 "지난 두 번의 만남과 대화를 통해 한미 신뢰관계도 한 단계 진전됐다"며 "지난해 10월 양국 정상이 합의한 경제 분야에서 진전된 정책과 대화를 정착시켜 나가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어 "글로벌 경제의 회복이 지연되고 있고 양국 경제에도 위험요인이 있다"며 "오늘 진솔한 논의를 통해 양국에 간극이 있다면 좁히고 공동으로 추진하는 사업은 성과를 굳건히 하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루 장관은 "미국과 한국의 관계는 역내 평화와 안정, 번영에 바탕이 되는 관계"라고 답했다. 루 장관은 "지난 가을 박근혜 대통령의 방미 이후 후속조치를 계속 이어나가길 바란다"며 "당시 양국은 서로의 거시경제 상황과 재정, 통화, 환율 정책 등 제반 정책에 대한 상호 이해를 제고하기 위해 대화를 강화하기로 약속했다"고 말했다. 이어 "글로벌 경제 상황을 논의하고 주요 20개국(G20) 체제 아래 한미 양국이 가진 우선 과제에 대해 논의하고 더욱 넓은 전략적 사안에 대해서도 논의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대북 문제에 대해서는 "오늘 다룰 주요 의제 중 하나는 바로 북한에 대한 양국의 조율된 노력"이라며 "북한의 도발 행동에 대한 한국의 단호한 대응을 높이 평가한다"고 말했다. 루 장관은 "미국과 유엔 안보리 이사회는 역사상 가장 높은 수위의 유엔 안보리 대북 제재 결의안을 통과시켰다"며 "북한의 핵무기 개발과 대륙 간 탄도 미사일 기술 확산에 대해 북한을 압박하기 위해서는 조율된 글로벌 행동이 필수적"이라고 말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미국 재무장관 “한미 북한 국제금융시스템 제재 협력 지속”
    • 입력 2016-06-03 18:29:09
    경제
제이컵 루 미국 재무장관은 오늘(3일)열린 한미 재무장관회의에서 "미국과 한국은 북한이 국제 금융 시스템에 접근하고 이를 악용하는 데 활용하는 수단과 방법을 파악하는데 협력을 지속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유일호 경제부총리도 "한미동맹은 굳건하고 긴밀한 정책 공조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오늘 회담에서 유 부총리는 모두 발언을 통해 "지난 두 번의 만남과 대화를 통해 한미 신뢰관계도 한 단계 진전됐다"며 "지난해 10월 양국 정상이 합의한 경제 분야에서 진전된 정책과 대화를 정착시켜 나가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어 "글로벌 경제의 회복이 지연되고 있고 양국 경제에도 위험요인이 있다"며 "오늘 진솔한 논의를 통해 양국에 간극이 있다면 좁히고 공동으로 추진하는 사업은 성과를 굳건히 하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루 장관은 "미국과 한국의 관계는 역내 평화와 안정, 번영에 바탕이 되는 관계"라고 답했다. 루 장관은 "지난 가을 박근혜 대통령의 방미 이후 후속조치를 계속 이어나가길 바란다"며 "당시 양국은 서로의 거시경제 상황과 재정, 통화, 환율 정책 등 제반 정책에 대한 상호 이해를 제고하기 위해 대화를 강화하기로 약속했다"고 말했다. 이어 "글로벌 경제 상황을 논의하고 주요 20개국(G20) 체제 아래 한미 양국이 가진 우선 과제에 대해 논의하고 더욱 넓은 전략적 사안에 대해서도 논의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대북 문제에 대해서는 "오늘 다룰 주요 의제 중 하나는 바로 북한에 대한 양국의 조율된 노력"이라며 "북한의 도발 행동에 대한 한국의 단호한 대응을 높이 평가한다"고 말했다. 루 장관은 "미국과 유엔 안보리 이사회는 역사상 가장 높은 수위의 유엔 안보리 대북 제재 결의안을 통과시켰다"며 "북한의 핵무기 개발과 대륙 간 탄도 미사일 기술 확산에 대해 북한을 압박하기 위해서는 조율된 글로벌 행동이 필수적"이라고 말했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