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대우조선해양 남상태 전 사장 소환…‘각종비리’ 조사

입력 2016.06.27 (09:51) 수정 2016.06.27 (13:01)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연관기사] ☞ [뉴스12] 남상태 前 대우조선해양 사장 검찰 출석

대우조선해양 비리 의혹의 핵심 인물인 남상태 전 대우조선해양 사장이 피의자 신분으로 검찰에 소환됐다.

검찰 부패범죄특별수사단은 오늘(27일) 오전 9시 반쯤, 배임수재 등의 혐의로 남상태 전 사장을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대우조선해양과 관련된 각종 비리 의혹을 조사하고 있다.

남 전 사장은 친구 회사에 일감을 몰아주고 회사에 피해를 끼친 혐의를 인정하는지, 사장 연임 로비를 했는지 등을 묻는 취재진의 질문에 검찰 조사에 성실히 임하겠다고만 답한 뒤 조사실로 향했다.

남 전 사장은 친구의 회사와 특혜성 계약을 맺어 일감을 몰아주는 방식 등으로 160억원 대의 부당 이득을 올릴 수 있도록 도와주고 배당금을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은 남 전 사장이 최소 수 억 원 대의 뒷돈을 받은 것으로 보고 있다.

앞서 검찰은 남 전 사장이 2009년 10월 자회사 디섹을 통해 부산국제물류 지분 80.2%를 사들이도록 지시한 것으로 파악했다. 또 대우조선해양이 특혜성 운송계약을 몰아준 부산국제물류에 남 전 사장이 외국인 이름으로 10% 가까운 지분을 보유한 사실도 확인했다.

남 전 사장의 친구인 H 항공해운 정 모 대표가 지난 2011년 싱가폴에 페이퍼컴퍼니를 세워 부산국제물류 유상증자에 참여할 때, 남 전 사장이 외국인 이름으로 10% 가까운 지분을 확보한 것이다. 부산국제물류는 남 전 사장 취임 이후 대우조선해양과 특혜성 계약을 맺어 2010년부터 3년 동안 120억 원대 부당 이득을 챙겼고, 남 전 사장은 6억 여 원의 배당금을 받았던 것으로 드러났다.

검찰은 남 전 사장이 대우조선해양이 정 대표의 물류회사와 계약을 맺고 운임을 부풀려 주는 수법으로 40억 원대의 부당 이득을 몰아주고, 정 대표로부터 뒷돈을 챙긴 정황도 포착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 대표는 배임증재와 횡령, 조세포탈 등의 혐의로 지난 17일 구속됐다.

남 전 사장은 정 대표 뿐만아니라 측근 인사인 건축가 이창하 씨에게 일감을 몰아줘 회사에 손해를 끼쳤다는 의혹도 받는다.

검찰은 우선 남 전 사장을 상대로 대우조선해양 사장 재임기간 동안 저질렀던 개인 비리 혐의를 집중적으로 추궁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검찰은 대우조선해양 관계자들을 잇따라 소환하고 압수물을 분석하는 과정에서 남 전 사장이 일감 몰아주기 수법으로 뒷돈을 챙긴 혐의를 입증할 만한 단서를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이와 함께 남 전 사장이 대우조선해양의 회계 사기, 이른바 분식회계에 개입하고, 사장 연임을 위해 정관계 인사들을 상대로 로비를 했다는 의혹 등 대우조선해양 비리 전반에 대해 조사할 방침이다.

남 전 사장은 지난 2006년 3월부터 6년 동안 대우조선해양의 대표이사를 역임했다.

대우조선해양의 분식회계 규모도 어느 정도 윤곽이 드러났다.

검찰은 고재호 전 사장이 재임했던 2012년부터 2014년 동안 대우조선해양의 분식회계 규모는 5조4천억 원 대에 이르는 것으로 파악했다. 대우조선해양이 자기자본을 조작한 기준을 근거로 확인된 금액이다.

검찰 관계자는 지금까지 조사 결과 대우조선해양의 직원들이 성과급이나 경영진 평가를 좌우하는 목표 실적을 맞추기 위해 회사 차원에서 대규모 분식회계가 있었다는 사실을 인정했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회사의 실무 직원들이 회사 경영 목표치를 달성한 것처럼 보이기 위해 각종 사업의 예상 원가를 임의로 축소하고, 이를 통해 직접 매출액과 영업이익을 과대하게 계상하는 수법으로 회계 조작을 했다고 설명했다.

대우조선해양은 회계조작을 통해 재무구조를 허위로 꾸민 뒤, 회사채와 기업어음을 발행하고 금융권으로부터 거액의 대출을 받거나 성과급을 타낸 것으로 조사됐다.

검찰은 사실상 공기업인 대우조선해양에서 조직적인 대규모 회계 사기가 있었다는 것은 심각하고 중대한 문제라며, 회계 사기의 전모를 파악하기 위해 수사가 진행되고 있다고 밝혔다.

검찰은 대우조선해양에서 대규모 분식회계가 발생했던 당시 최고경영자였던 고재호 전 사장을 조만간 소환해 조사할 방침이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검찰, 대우조선해양 남상태 전 사장 소환…‘각종비리’ 조사
    • 입력 2016-06-27 09:51:56
    • 수정2016-06-27 13:01:53
    사회
[연관기사] ☞ [뉴스12] 남상태 前 대우조선해양 사장 검찰 출석 대우조선해양 비리 의혹의 핵심 인물인 남상태 전 대우조선해양 사장이 피의자 신분으로 검찰에 소환됐다. 검찰 부패범죄특별수사단은 오늘(27일) 오전 9시 반쯤, 배임수재 등의 혐의로 남상태 전 사장을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대우조선해양과 관련된 각종 비리 의혹을 조사하고 있다. 남 전 사장은 친구 회사에 일감을 몰아주고 회사에 피해를 끼친 혐의를 인정하는지, 사장 연임 로비를 했는지 등을 묻는 취재진의 질문에 검찰 조사에 성실히 임하겠다고만 답한 뒤 조사실로 향했다. 남 전 사장은 친구의 회사와 특혜성 계약을 맺어 일감을 몰아주는 방식 등으로 160억원 대의 부당 이득을 올릴 수 있도록 도와주고 배당금을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은 남 전 사장이 최소 수 억 원 대의 뒷돈을 받은 것으로 보고 있다. 앞서 검찰은 남 전 사장이 2009년 10월 자회사 디섹을 통해 부산국제물류 지분 80.2%를 사들이도록 지시한 것으로 파악했다. 또 대우조선해양이 특혜성 운송계약을 몰아준 부산국제물류에 남 전 사장이 외국인 이름으로 10% 가까운 지분을 보유한 사실도 확인했다. 남 전 사장의 친구인 H 항공해운 정 모 대표가 지난 2011년 싱가폴에 페이퍼컴퍼니를 세워 부산국제물류 유상증자에 참여할 때, 남 전 사장이 외국인 이름으로 10% 가까운 지분을 확보한 것이다. 부산국제물류는 남 전 사장 취임 이후 대우조선해양과 특혜성 계약을 맺어 2010년부터 3년 동안 120억 원대 부당 이득을 챙겼고, 남 전 사장은 6억 여 원의 배당금을 받았던 것으로 드러났다. 검찰은 남 전 사장이 대우조선해양이 정 대표의 물류회사와 계약을 맺고 운임을 부풀려 주는 수법으로 40억 원대의 부당 이득을 몰아주고, 정 대표로부터 뒷돈을 챙긴 정황도 포착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 대표는 배임증재와 횡령, 조세포탈 등의 혐의로 지난 17일 구속됐다. 남 전 사장은 정 대표 뿐만아니라 측근 인사인 건축가 이창하 씨에게 일감을 몰아줘 회사에 손해를 끼쳤다는 의혹도 받는다. 검찰은 우선 남 전 사장을 상대로 대우조선해양 사장 재임기간 동안 저질렀던 개인 비리 혐의를 집중적으로 추궁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검찰은 대우조선해양 관계자들을 잇따라 소환하고 압수물을 분석하는 과정에서 남 전 사장이 일감 몰아주기 수법으로 뒷돈을 챙긴 혐의를 입증할 만한 단서를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이와 함께 남 전 사장이 대우조선해양의 회계 사기, 이른바 분식회계에 개입하고, 사장 연임을 위해 정관계 인사들을 상대로 로비를 했다는 의혹 등 대우조선해양 비리 전반에 대해 조사할 방침이다. 남 전 사장은 지난 2006년 3월부터 6년 동안 대우조선해양의 대표이사를 역임했다. 대우조선해양의 분식회계 규모도 어느 정도 윤곽이 드러났다. 검찰은 고재호 전 사장이 재임했던 2012년부터 2014년 동안 대우조선해양의 분식회계 규모는 5조4천억 원 대에 이르는 것으로 파악했다. 대우조선해양이 자기자본을 조작한 기준을 근거로 확인된 금액이다. 검찰 관계자는 지금까지 조사 결과 대우조선해양의 직원들이 성과급이나 경영진 평가를 좌우하는 목표 실적을 맞추기 위해 회사 차원에서 대규모 분식회계가 있었다는 사실을 인정했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회사의 실무 직원들이 회사 경영 목표치를 달성한 것처럼 보이기 위해 각종 사업의 예상 원가를 임의로 축소하고, 이를 통해 직접 매출액과 영업이익을 과대하게 계상하는 수법으로 회계 조작을 했다고 설명했다. 대우조선해양은 회계조작을 통해 재무구조를 허위로 꾸민 뒤, 회사채와 기업어음을 발행하고 금융권으로부터 거액의 대출을 받거나 성과급을 타낸 것으로 조사됐다. 검찰은 사실상 공기업인 대우조선해양에서 조직적인 대규모 회계 사기가 있었다는 것은 심각하고 중대한 문제라며, 회계 사기의 전모를 파악하기 위해 수사가 진행되고 있다고 밝혔다. 검찰은 대우조선해양에서 대규모 분식회계가 발생했던 당시 최고경영자였던 고재호 전 사장을 조만간 소환해 조사할 방침이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