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 1차 지명에 ‘고교 최대어’ 윤성빈

입력 2016.06.27 (17:37)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롯데 자이언츠가 2017년 신인 1차 지명 선수로 부산고 투수 윤성빈을 선택했다.

윤성빈은 프로 1군 선수들에게도 드문, 최고 시속 153㎞의 빠른 공을 던지는 고교 우완 투수로 많은 주목을 받았다.

프로야구 스카우트들 사이에서는 올해 신인 최대어라는 평가까지 받았다.

메이저리그 구단인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의 영입 제안을 받았다는 소문까지 번지면서 전국적인 명성을 얻은 윤성빈은 메이저리그 진출과 국내 프로야구 진출의 갈림길 사이에서 국내 잔류를 선택한 것으로 보인다.

키 195㎝, 체중 95㎏의 탄탄한 체격을 갖춘 윤성빈은 3학년인 올해 11경기에 등판해 2승 2패 평균자책점 4.22를 기록했다. 31⅔이닝을 던지면서 삼진 47개를 잡아내고 볼넷 22개를 내줬다.

롯데 관계자는 "스카우트팀과 윤성빈 사이에서 교감이 있었기에 지명한 것 아니겠냐"며 "스카우트팀과 윤성빈 부모님이 오늘 저녁에 만나기로 한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롯데, 1차 지명에 ‘고교 최대어’ 윤성빈
    • 입력 2016-06-27 17:37:15
    연합뉴스
롯데 자이언츠가 2017년 신인 1차 지명 선수로 부산고 투수 윤성빈을 선택했다.

윤성빈은 프로 1군 선수들에게도 드문, 최고 시속 153㎞의 빠른 공을 던지는 고교 우완 투수로 많은 주목을 받았다.

프로야구 스카우트들 사이에서는 올해 신인 최대어라는 평가까지 받았다.

메이저리그 구단인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의 영입 제안을 받았다는 소문까지 번지면서 전국적인 명성을 얻은 윤성빈은 메이저리그 진출과 국내 프로야구 진출의 갈림길 사이에서 국내 잔류를 선택한 것으로 보인다.

키 195㎝, 체중 95㎏의 탄탄한 체격을 갖춘 윤성빈은 3학년인 올해 11경기에 등판해 2승 2패 평균자책점 4.22를 기록했다. 31⅔이닝을 던지면서 삼진 47개를 잡아내고 볼넷 22개를 내줬다.

롯데 관계자는 "스카우트팀과 윤성빈 사이에서 교감이 있었기에 지명한 것 아니겠냐"며 "스카우트팀과 윤성빈 부모님이 오늘 저녁에 만나기로 한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