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습기 살균제 피해’ 롯데마트·홈플러스 재판도 진행 안 돼

입력 2016.07.08 (13:34) 수정 2016.07.08 (13:49)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가습기 살균제 참사 책임자들이 기소됐지만 옥시에 이어 제조·판매에 관여한 다른 업체 관계자들의 재판도 준비 미비로 제대로 시작하지 못했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8부(최창영 부장판사)는 8일 노병용(65) 롯데물산 사장을 비롯한 가습기 살균제 유통·제조업체 관계자 8명에 대한 첫 공판준비기일을 열었지만, 피고인 측이 수사기록을 복사하지 못했다는 이유로 심리를 진행하지 못했다.

변호인들은 "250여 권에 달하는 기록을 아직 복사하지 못한 상태"라며 혐의를 인정하는지 여부나 공소사실에 대한 의견을 밝히지 않았다.

앞서 신현우 전 옥시 대표에 대한 2차례 공판준비기일에서도 같은 이유로 재판이 진행되지 못했다.

일부 피고인의 변호인은 "전체 기록 중 각 피고인이 해당하는 부분을 특정해달라"고 요청했지만, 검찰은 "모든 사람이 가습기 살균제 과정에 공모관계가 있다고 보고 기소했기 때문에 모든 기록이 각자에게 적용된다"고 밝혔다. 재판부는 검찰의 의견을 받아들여 기록을 피고인별로 나누지 않고 심리를 진행하기로 했다.

앞서 검찰은 업무상 과실치사 및 과실치상 혐의로 노 사장과 홈플러스 전 그로서리매입본부장 김원회 씨, 용마산업 대표 김 모 씨 등 5명을 구속기소 하고 3명을 불구속 기소했다.

롯데마트와 홈플러스는 각각 2006년과 2004년 용마산업에 의뢰해 문제가 된 물질인 폴리헥사메틸렌구아니딘(PHMG)이 사용된 가습기 살균제 자체브랜드 상품(PB)을 출시했다. 롯데마트 가습기 살균제로는 사망 16명을 포함해 41명의 피해자가 발생했고, 홈플러스 가습기 살균제는 사망 12명 등 28명의 피해자를 냈다.

다음 재판은 오는 20일에 열린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가습기 살균제 피해’ 롯데마트·홈플러스 재판도 진행 안 돼
    • 입력 2016-07-08 13:34:36
    • 수정2016-07-08 13:49:36
    사회
가습기 살균제 참사 책임자들이 기소됐지만 옥시에 이어 제조·판매에 관여한 다른 업체 관계자들의 재판도 준비 미비로 제대로 시작하지 못했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8부(최창영 부장판사)는 8일 노병용(65) 롯데물산 사장을 비롯한 가습기 살균제 유통·제조업체 관계자 8명에 대한 첫 공판준비기일을 열었지만, 피고인 측이 수사기록을 복사하지 못했다는 이유로 심리를 진행하지 못했다.

변호인들은 "250여 권에 달하는 기록을 아직 복사하지 못한 상태"라며 혐의를 인정하는지 여부나 공소사실에 대한 의견을 밝히지 않았다.

앞서 신현우 전 옥시 대표에 대한 2차례 공판준비기일에서도 같은 이유로 재판이 진행되지 못했다.

일부 피고인의 변호인은 "전체 기록 중 각 피고인이 해당하는 부분을 특정해달라"고 요청했지만, 검찰은 "모든 사람이 가습기 살균제 과정에 공모관계가 있다고 보고 기소했기 때문에 모든 기록이 각자에게 적용된다"고 밝혔다. 재판부는 검찰의 의견을 받아들여 기록을 피고인별로 나누지 않고 심리를 진행하기로 했다.

앞서 검찰은 업무상 과실치사 및 과실치상 혐의로 노 사장과 홈플러스 전 그로서리매입본부장 김원회 씨, 용마산업 대표 김 모 씨 등 5명을 구속기소 하고 3명을 불구속 기소했다.

롯데마트와 홈플러스는 각각 2006년과 2004년 용마산업에 의뢰해 문제가 된 물질인 폴리헥사메틸렌구아니딘(PHMG)이 사용된 가습기 살균제 자체브랜드 상품(PB)을 출시했다. 롯데마트 가습기 살균제로는 사망 16명을 포함해 41명의 피해자가 발생했고, 홈플러스 가습기 살균제는 사망 12명 등 28명의 피해자를 냈다.

다음 재판은 오는 20일에 열린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