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우값 더 오르겠네’…축산농가 사육 감소세 지속

입력 2016.07.08 (15:02) 수정 2016.07.08 (15:24)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국산 쇠고기 가격 상승세가 이어지는 가운데 한·육우 사육이 감소세를 지속하고 있다.

통계청이 오늘(8일) 발표한 '2분기 가축동향조사'에 따르면 지난달 1일 기준 축산농가의 한·육우 사육 마릿수는 274만2000마리로 1년 전보다 6000마리(0.2%) 감소했다.

2013년 12월까지만 해도 291만8000마리에 달한 한·육우는 이후 지속적으로 줄어 2014년 말 275만9000마리, 지난해 말 267만6000마리, 올해 3월 259만6000마리까지 떨어졌다. 한우 가격 안정화를 위해 정부가 암소감축 정책을 펼치면서 2세 이상 마릿수가 급감하고 있기 때문이다.

6월 전체 한·육우 마릿수는 전분기보다 14만6천마리(5.6%) 증가하며 반등하긴 했지만 통계청은 계절적 요인에 주로 기인한 영향이 커 증가세가 일시적인 것으로 보고 있다.

한·육우 마릿수가 줄어들면 국산 쇠고기 가격은 더 오를 가능성이 크다. 농림축산식품부에 따르면 한·육우 가격은 2013년 1kg당 1만2814원에서 2014년 1만4283원, 지난해 1만6284원으로 꾸준히 상승하고 있다.

젖소 사육 마릿수는 40만2000마리로 1년 전보다 1만6000마리(3.8%) 줄었다. 우유가 남아돌면서 원유감산을 위해 정부가 정책적으로 젖소를 감축하고 있어서다.

돼지 사육 마릿수는 1035만5000마리로 33만7000마리(3.4%) 증가했다. 육계는 1억101만4000마리로 947만5000마리(8.6%)나 감소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한우값 더 오르겠네’…축산농가 사육 감소세 지속
    • 입력 2016-07-08 15:02:05
    • 수정2016-07-08 15:24:21
    경제
국산 쇠고기 가격 상승세가 이어지는 가운데 한·육우 사육이 감소세를 지속하고 있다.

통계청이 오늘(8일) 발표한 '2분기 가축동향조사'에 따르면 지난달 1일 기준 축산농가의 한·육우 사육 마릿수는 274만2000마리로 1년 전보다 6000마리(0.2%) 감소했다.

2013년 12월까지만 해도 291만8000마리에 달한 한·육우는 이후 지속적으로 줄어 2014년 말 275만9000마리, 지난해 말 267만6000마리, 올해 3월 259만6000마리까지 떨어졌다. 한우 가격 안정화를 위해 정부가 암소감축 정책을 펼치면서 2세 이상 마릿수가 급감하고 있기 때문이다.

6월 전체 한·육우 마릿수는 전분기보다 14만6천마리(5.6%) 증가하며 반등하긴 했지만 통계청은 계절적 요인에 주로 기인한 영향이 커 증가세가 일시적인 것으로 보고 있다.

한·육우 마릿수가 줄어들면 국산 쇠고기 가격은 더 오를 가능성이 크다. 농림축산식품부에 따르면 한·육우 가격은 2013년 1kg당 1만2814원에서 2014년 1만4283원, 지난해 1만6284원으로 꾸준히 상승하고 있다.

젖소 사육 마릿수는 40만2000마리로 1년 전보다 1만6000마리(3.8%) 줄었다. 우유가 남아돌면서 원유감산을 위해 정부가 정책적으로 젖소를 감축하고 있어서다.

돼지 사육 마릿수는 1035만5000마리로 33만7000마리(3.4%) 증가했다. 육계는 1억101만4000마리로 947만5000마리(8.6%)나 감소했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