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클린턴, 트럼프에 6%p 차로 우위 유지

입력 2016.08.11 (19:12)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미국 대통령 선거전에서 민주당 후보인 힐러리 클린턴이 전당대회 효과에 따른 지지도 상승을 대부분 유지하면서 공화당 후보 도널드 트럼프에 대해 6%의 우위를 지키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블룸버그 닷컴은 투표의향이 있는 유권자들 사이에서 두 후보간 양자 대결 때 지지도가 50대 44%로 나타났으며, 군소후보를 포함한 4자 대결에선 클린턴 44대 트럼프 40%로 격차가 줄었다고 10일(현지시간) 밝혔다.

지난 5~8일 실시된 블룸버그의 여론조사 결과는 지난달 29일부터 지난 4일 사이에 실시된 CNN과 폭스뉴스 등 다른 6개 기관의 조사 평균 격차 10%에 비해 클린턴과 트럼프 간 격차가 다소 줄어든 것이다.

블룸버그 조사에서 민주당 지지자의 94%는 클린턴에 투표하겠다고 밝힌 데 비해 공화당 지지자 중 트럼프에 투표하겠다는 응답은 87%여서 민주당 지지층의 결집이 강했다. 특히 민주당 경선 때 클린턴의 경쟁자였던 버니 샌더스를 지지했던 민주당 지지자들의 93%가 클린턴 투표 의사를 밝혀 클린턴이 샌더스 지지자들을 거의 대부분 흡수한 것으로 보인다.

양자 대결에서 클린턴은 비백인(66%), 동북지역(65%), 35세 미만(61%), 미혼(60%), 대학교육(59%), 여성(55%)층에서 강세였고, 트럼프는 대학학위가 없는 백인 남성(76%), 복음주의 교회 신도(59%), 기혼(50%), 남부지역(50%), 남성(48%)층에서 클린턴을 앞섰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美 클린턴, 트럼프에 6%p 차로 우위 유지
    • 입력 2016-08-11 19:12:53
    국제
미국 대통령 선거전에서 민주당 후보인 힐러리 클린턴이 전당대회 효과에 따른 지지도 상승을 대부분 유지하면서 공화당 후보 도널드 트럼프에 대해 6%의 우위를 지키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블룸버그 닷컴은 투표의향이 있는 유권자들 사이에서 두 후보간 양자 대결 때 지지도가 50대 44%로 나타났으며, 군소후보를 포함한 4자 대결에선 클린턴 44대 트럼프 40%로 격차가 줄었다고 10일(현지시간) 밝혔다.

지난 5~8일 실시된 블룸버그의 여론조사 결과는 지난달 29일부터 지난 4일 사이에 실시된 CNN과 폭스뉴스 등 다른 6개 기관의 조사 평균 격차 10%에 비해 클린턴과 트럼프 간 격차가 다소 줄어든 것이다.

블룸버그 조사에서 민주당 지지자의 94%는 클린턴에 투표하겠다고 밝힌 데 비해 공화당 지지자 중 트럼프에 투표하겠다는 응답은 87%여서 민주당 지지층의 결집이 강했다. 특히 민주당 경선 때 클린턴의 경쟁자였던 버니 샌더스를 지지했던 민주당 지지자들의 93%가 클린턴 투표 의사를 밝혀 클린턴이 샌더스 지지자들을 거의 대부분 흡수한 것으로 보인다.

양자 대결에서 클린턴은 비백인(66%), 동북지역(65%), 35세 미만(61%), 미혼(60%), 대학교육(59%), 여성(55%)층에서 강세였고, 트럼프는 대학학위가 없는 백인 남성(76%), 복음주의 교회 신도(59%), 기혼(50%), 남부지역(50%), 남성(48%)층에서 클린턴을 앞섰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