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유권 갈등 中日, 테러 대비 대책 4년 만에 협의

입력 2016.08.17 (10:15) 수정 2016.08.17 (10:38)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일본과 중국이 4년 만에 테러 대책 협의를 재개할 방침이라고 요미우리신문이 17일 보도했다.

요미우리는 양국 정부가 다음 달 4~5일 중국 항저우에서 열릴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이후 일본의 테러 대책 담당 대사와 중국 외교부 관리가 만나 대 테러 대책을 협의하기로 하고 구체적인 일정을 조율 중이라고 밝혔다.

중일 대테러 대책 협의는 2011년 중국 베이징에서, 2012년엔 일본 센다이에서 번갈아 열렸고 이번이 3회째가 된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리커창 중국 총리는 지난달 몽골 울란바토르에서 정상회담을 하고 방글라데시 등지에서 잇달아 발생한 테러와 관련해 양국의 협력을 강화하기로 한 바 있다.

요미우리는 중국이 센카쿠(중국명 댜오위다오)열도 영유권 문제 등으로 일본과 대립하고 있지만, G20의 성공적 개최를 위해 대 테러 협의에 협력하는 자세를 보여주려는 의도도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영유권 갈등 中日, 테러 대비 대책 4년 만에 협의
    • 입력 2016-08-17 10:15:01
    • 수정2016-08-17 10:38:09
    국제
일본과 중국이 4년 만에 테러 대책 협의를 재개할 방침이라고 요미우리신문이 17일 보도했다.

요미우리는 양국 정부가 다음 달 4~5일 중국 항저우에서 열릴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이후 일본의 테러 대책 담당 대사와 중국 외교부 관리가 만나 대 테러 대책을 협의하기로 하고 구체적인 일정을 조율 중이라고 밝혔다.

중일 대테러 대책 협의는 2011년 중국 베이징에서, 2012년엔 일본 센다이에서 번갈아 열렸고 이번이 3회째가 된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리커창 중국 총리는 지난달 몽골 울란바토르에서 정상회담을 하고 방글라데시 등지에서 잇달아 발생한 테러와 관련해 양국의 협력을 강화하기로 한 바 있다.

요미우리는 중국이 센카쿠(중국명 댜오위다오)열도 영유권 문제 등으로 일본과 대립하고 있지만, G20의 성공적 개최를 위해 대 테러 협의에 협력하는 자세를 보여주려는 의도도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