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 알리바바 아시아 대장주 등극…삼성전자는 5위

입력 2016.09.19 (17:45)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중국의 IT기업 알리바바가 텐센트(텅쉰)를 제치고 시가총액 기준으로 아시아 1위 기업으로 도약했다고 19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보도했다.

뉴욕증시에 상장된 알리바바의 시가총액은 지난 16일 기준 2천610억 달러로 같은 중국의 IT기업인 텐센트를 앞질렀다. 알리바바 그룹의 주가는 올해 들어 28.8%나 뛰어 주당 104.64달러까지 올랐다.

알리바바 그룹의 시가총액은 아시아에서는 1위이고 전세계적으로는 10위에 해당한다.

홍콩증시에 상장된 텐센트의 시가총액은 지난주 마지막 거래일인 15일 기준 2천559억8천만 달러로 알리바바에 소폭 뒤지며 2위로 밀려났다. 이어 차이나모바일이 2천493억8천만 달러로 3위를 달리고 있으며 한국의 삼성전자는 1천917억6천만 달러로 5위를 차지했다.

최근 아시아에서도 IT기업들이 시가총액 상위권을 독점하는 양상이 두드러지고 있다. 글로벌 시가총액 순위에서도 애플과 알파벳, 마이크로소프트, 페이스북, 아마존이 톱 5를 형성할 만큼 IT기업들이 강세를 보이고 있다.

비IT 기업으로는 일본의 도요타가 1천913억7천만 달러로 6위를 차지했고, 원자재 기업으로는 페트로차이나가 유일하게 7위에 올랐다. 금융기업으로는 4위인 공상은행(2천305억5천만 달러)을 비롯해 모두 4개의 중국 국유은행들이 10위권에 포함돼 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중 알리바바 아시아 대장주 등극…삼성전자는 5위
    • 입력 2016-09-19 17:45:17
    국제
중국의 IT기업 알리바바가 텐센트(텅쉰)를 제치고 시가총액 기준으로 아시아 1위 기업으로 도약했다고 19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보도했다.

뉴욕증시에 상장된 알리바바의 시가총액은 지난 16일 기준 2천610억 달러로 같은 중국의 IT기업인 텐센트를 앞질렀다. 알리바바 그룹의 주가는 올해 들어 28.8%나 뛰어 주당 104.64달러까지 올랐다.

알리바바 그룹의 시가총액은 아시아에서는 1위이고 전세계적으로는 10위에 해당한다.

홍콩증시에 상장된 텐센트의 시가총액은 지난주 마지막 거래일인 15일 기준 2천559억8천만 달러로 알리바바에 소폭 뒤지며 2위로 밀려났다. 이어 차이나모바일이 2천493억8천만 달러로 3위를 달리고 있으며 한국의 삼성전자는 1천917억6천만 달러로 5위를 차지했다.

최근 아시아에서도 IT기업들이 시가총액 상위권을 독점하는 양상이 두드러지고 있다. 글로벌 시가총액 순위에서도 애플과 알파벳, 마이크로소프트, 페이스북, 아마존이 톱 5를 형성할 만큼 IT기업들이 강세를 보이고 있다.

비IT 기업으로는 일본의 도요타가 1천913억7천만 달러로 6위를 차지했고, 원자재 기업으로는 페트로차이나가 유일하게 7위에 올랐다. 금융기업으로는 4위인 공상은행(2천305억5천만 달러)을 비롯해 모두 4개의 중국 국유은행들이 10위권에 포함돼 있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