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하늘♥이상윤, ‘꽉 잡은 두 손, 터질 듯한 심장’

입력 2016.10.06 (18:47)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공항가는 길’ 김하늘과 이상윤이 다시 손을 잡았다.

오다가다 만나지면 만나자고 했는데 정말 마주쳐버렸다. 자신도 모르게 손을 덥석 잡아버렸다. 이렇게 두 남녀는 또 다시 간당간당하고 불안한, 하지만 가슴 떨리는 상황에 빠져 들어간다. 바로 KBS 2TV 수목드라마 ‘공항가는 길’ 속 최수아(김하늘 분)와 서도우(이상윤 부)의 이야기이다.

‘공항가는 길’이 매주 수, 목요일 안방극장을 깊은 떨림으로 채우고 있다. 최수아와 서도우, 두 남녀의 관계가 조금씩 그러나 강렬하게 변화하고 있기 때문이다. 두 남녀의 관계가 ‘공감’과 ‘위로’로 점철됐고, 서서히 서로에게 스며들고 있다. 이들의 관계를 그리는 ‘공항가는 길’만의 깊은 감성이 TV 앞 시청자의 마음을 두드리고 있는 것이다.

지난 5회에서 최수아는 우연히 시어머니가 갖고 있던 브로셔에서 매듭장인 고은희(예수정 분)와 관련된 정보를 확인, 그녀의 고택을 찾아갔다. 그리고 우연처럼, 혹은 운명처럼 서도우와 마주했다. 왜인지 알 수 없으나, 누군가의 기척이 들려왔을 때 두 사람은 손을 잡고 뛰었다. 성큼 다가선 두 남녀의 관계가 어떻게 변화할 것인지 시청자들의 궁금증이 치솟은 엔딩이었다.

‘공항가는 길’ 제작진이 두 남녀가 덥석 손을 잡아버린 그 후의 모습을 공개하며 이목을 집중시켰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고택의 뒷마당으로 보이는 곳에서 마주 서 있는 최수아와 서도우의 모습이 담겨 있다. 최수아는 한 손으로 서도우의 팔목을 잡은 채 그를 바라보고 있다. 서도우 역시 자신의 앞에 선 최수아를 의미심장한 표정으로 지켜보고 있다. 마주 선 두 남녀의 눈빛 속에 설렘과 불안 등 복잡 미묘한 감정들이 담겨 있어 궁금증을 자아낸다.

더욱 눈길을 끄는 것은 함께 공개된 또 다른 사진 한 장. 해당 사진은 최수아와 서도우의 마주잡은 손만을 포착한 것이다. 팔목을 잡았던 첫 번째 사진과 달리, 이번에는 두 사람이 서로의 손을 포개어 꽉 잡은 모습이다. 심장이 흔들릴 만큼, 가슴이 쿵 내려앉을 만큼 감성적인 접촉이라고 할 수 있다.

지난 엔딩에 이어 최수아와 서도우, 두 남녀가 이렇게 손을 마주잡기까지, 이들의 감정은 어떤 일렁임을 겪었을까. 이들의 관계는 앞으로 어떻게 변해갈 것인가. 오늘(6일) 방송되는 ‘공항가는 길’ 6회가 궁금하고 기대되는 이유이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김하늘♥이상윤, ‘꽉 잡은 두 손, 터질 듯한 심장’
    • 입력 2016-10-06 18:47:06
    TV특종
‘공항가는 길’ 김하늘과 이상윤이 다시 손을 잡았다.

오다가다 만나지면 만나자고 했는데 정말 마주쳐버렸다. 자신도 모르게 손을 덥석 잡아버렸다. 이렇게 두 남녀는 또 다시 간당간당하고 불안한, 하지만 가슴 떨리는 상황에 빠져 들어간다. 바로 KBS 2TV 수목드라마 ‘공항가는 길’ 속 최수아(김하늘 분)와 서도우(이상윤 부)의 이야기이다.

‘공항가는 길’이 매주 수, 목요일 안방극장을 깊은 떨림으로 채우고 있다. 최수아와 서도우, 두 남녀의 관계가 조금씩 그러나 강렬하게 변화하고 있기 때문이다. 두 남녀의 관계가 ‘공감’과 ‘위로’로 점철됐고, 서서히 서로에게 스며들고 있다. 이들의 관계를 그리는 ‘공항가는 길’만의 깊은 감성이 TV 앞 시청자의 마음을 두드리고 있는 것이다.

지난 5회에서 최수아는 우연히 시어머니가 갖고 있던 브로셔에서 매듭장인 고은희(예수정 분)와 관련된 정보를 확인, 그녀의 고택을 찾아갔다. 그리고 우연처럼, 혹은 운명처럼 서도우와 마주했다. 왜인지 알 수 없으나, 누군가의 기척이 들려왔을 때 두 사람은 손을 잡고 뛰었다. 성큼 다가선 두 남녀의 관계가 어떻게 변화할 것인지 시청자들의 궁금증이 치솟은 엔딩이었다.

‘공항가는 길’ 제작진이 두 남녀가 덥석 손을 잡아버린 그 후의 모습을 공개하며 이목을 집중시켰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고택의 뒷마당으로 보이는 곳에서 마주 서 있는 최수아와 서도우의 모습이 담겨 있다. 최수아는 한 손으로 서도우의 팔목을 잡은 채 그를 바라보고 있다. 서도우 역시 자신의 앞에 선 최수아를 의미심장한 표정으로 지켜보고 있다. 마주 선 두 남녀의 눈빛 속에 설렘과 불안 등 복잡 미묘한 감정들이 담겨 있어 궁금증을 자아낸다.

더욱 눈길을 끄는 것은 함께 공개된 또 다른 사진 한 장. 해당 사진은 최수아와 서도우의 마주잡은 손만을 포착한 것이다. 팔목을 잡았던 첫 번째 사진과 달리, 이번에는 두 사람이 서로의 손을 포개어 꽉 잡은 모습이다. 심장이 흔들릴 만큼, 가슴이 쿵 내려앉을 만큼 감성적인 접촉이라고 할 수 있다.

지난 엔딩에 이어 최수아와 서도우, 두 남녀가 이렇게 손을 마주잡기까지, 이들의 감정은 어떤 일렁임을 겪었을까. 이들의 관계는 앞으로 어떻게 변해갈 것인가. 오늘(6일) 방송되는 ‘공항가는 길’ 6회가 궁금하고 기대되는 이유이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2024 파리 올림픽 배너 이미지 수신료 수신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