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패 의혹’ 남아공 주마 대통령 하야 요구 시위

입력 2016.11.03 (00:14) 수정 2016.11.03 (00:51)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남아프리카공화국 수도 프리토리아에서 2일(현지시간) 부정부패 의혹을 받는 제이콥 주마 대통령의 하야를 요구하는 대규모 시위가 열렸다.

AP와 dpa통신 등 외신은 이날 오후 반정부 시위대 수천 명이 프리토리아에 있는 정부 청사로 행진하며 주마 대통령의 퇴진을 촉구했다고 보도했다.

시위대는 '이대로 둘 수는 없다', '민주주의를 지키자' 등이 적힌 포스터를 들고 행진했으며, 시위대 일부가 대통령궁까지 접근하자 경찰이 최루탄과 고무탄, 물대포 등을 쏘며 해산을 시도했다.

이번 대규모 시위는 남아공의 저명한 성직자, 사업가, 원로 정치인들이 부패 스캔들에 휘말린 주마 대통령의 사임을 요구한 다음날 이뤄진 것이다.

주마 대통령은 최근 남아공의 인도계 유력 재벌가인 '굽타'와 결탁해 정치적 영향력을 행사했다는 이유로 거센 비난을 받고 있다.

이런 가운데 남아공 항소법원은 이날 주마 대통령과 굽타와의 유착 내용이 담긴 '부패 보고서'의 발표를 허용하는 판결을 내렸다. 이 보고서는 전 남아공 국민권익보호원 원장이 작성한 것이다.

주마와 가까운 관계를 유지해 온 굽타는 사적 이익을 위해 일부 내각 장관과 국영기업 이사장 선임에 개입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굽타는 컴퓨터와 미디어, 광산, 에너지 등 광범위한 분야에 사업체를 보유하고 있다.

주마 대통령은 2009년 집권 이후 연임에도 성공했으나 종종 부패 추문에 시달려 왔으며, 그의 집권 이후 남아공 경제는 침체일로를 겪고 있다.

그는 2014년 자신의 고향인 콰줄루나탈 주 은칸들라의 사저 개보수에 우리 돈으로 국고 160억여 원을 쏟아 부은 것으로 드러나 비난을 받기도 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부패 의혹’ 남아공 주마 대통령 하야 요구 시위
    • 입력 2016-11-03 00:14:50
    • 수정2016-11-03 00:51:26
    국제
남아프리카공화국 수도 프리토리아에서 2일(현지시간) 부정부패 의혹을 받는 제이콥 주마 대통령의 하야를 요구하는 대규모 시위가 열렸다.

AP와 dpa통신 등 외신은 이날 오후 반정부 시위대 수천 명이 프리토리아에 있는 정부 청사로 행진하며 주마 대통령의 퇴진을 촉구했다고 보도했다.

시위대는 '이대로 둘 수는 없다', '민주주의를 지키자' 등이 적힌 포스터를 들고 행진했으며, 시위대 일부가 대통령궁까지 접근하자 경찰이 최루탄과 고무탄, 물대포 등을 쏘며 해산을 시도했다.

이번 대규모 시위는 남아공의 저명한 성직자, 사업가, 원로 정치인들이 부패 스캔들에 휘말린 주마 대통령의 사임을 요구한 다음날 이뤄진 것이다.

주마 대통령은 최근 남아공의 인도계 유력 재벌가인 '굽타'와 결탁해 정치적 영향력을 행사했다는 이유로 거센 비난을 받고 있다.

이런 가운데 남아공 항소법원은 이날 주마 대통령과 굽타와의 유착 내용이 담긴 '부패 보고서'의 발표를 허용하는 판결을 내렸다. 이 보고서는 전 남아공 국민권익보호원 원장이 작성한 것이다.

주마와 가까운 관계를 유지해 온 굽타는 사적 이익을 위해 일부 내각 장관과 국영기업 이사장 선임에 개입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굽타는 컴퓨터와 미디어, 광산, 에너지 등 광범위한 분야에 사업체를 보유하고 있다.

주마 대통령은 2009년 집권 이후 연임에도 성공했으나 종종 부패 추문에 시달려 왔으며, 그의 집권 이후 남아공 경제는 침체일로를 겪고 있다.

그는 2014년 자신의 고향인 콰줄루나탈 주 은칸들라의 사저 개보수에 우리 돈으로 국고 160억여 원을 쏟아 부은 것으로 드러나 비난을 받기도 했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