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탄핵안 초안 작성…與, 비대위 체제 전환

입력 2016.11.28 (12:00) 수정 2016.11.28 (13:00)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앵커 멘트>

야권이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탄핵소추안 초안 작성에 들어갔습니다.

여당은 탄핵에 대한 주류와 비주류 간 논쟁이 한층 격화되는 가운데 비대위 체제로 전환하기로 하고 비대위원장은 비주류가 추천하기로 합의했습니다.

김지숙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이 오늘 박근혜 대통령 탄핵소추안 초안을 작성합니다.

민주당은 오늘 오후 탄핵 관련 외부 전문가 토론회를 개최하고 탄핵추진실무준비단을 열어 자체 초안을 마련할 예정입니다.

국민의당과 정의당도 각각 탄핵추진단 회의를 열어 이르면 오늘 안에 탄핵안 초안을 확정할 방침입니다.

민주당과 국민의당은 특히 탄핵안 초안에 제3자 뇌물죄를 포함시키는 쪽으로 방향을 잡고 있습니다.

추미애 민주당 대표는 이와 관련 집권당은 조건 없이 탄핵에 동참하라고 새누리당에 거듭 촉구했습니다.

반면, 새누리당 주류 지도부는 강력히 반발하고 있습니다.

조원진 최고위원은 박지원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이 탄핵 찬성 여당의원이 60명이 넘는다고 한데 대해 자신이 파악하기로는 절반 밖에 안된다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당내 탄핵 찬성 의원들은 자율 투표의 장막 뒤에 숨지 말고 당당히 소신을 밝히라고 촉구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당 주류와 비주류 중진 6명은 비주류가 추천하는 비상대책위원장을 의총을 거쳐 임명하는 방안에 합의했습니다.

또, 비대위 구성의 전권을 비대위원장에게 주기로 의견을 모았습니다.

한편, 당 윤리위는 오늘 오후 박 대통령 징계 요구안에 대한 심의에 착수합니다.

KBS 뉴스 김지숙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野, 탄핵안 초안 작성…與, 비대위 체제 전환
    • 입력 2016-11-28 12:08:58
    • 수정2016-11-28 13:00:38
    뉴스 12
<앵커 멘트>

야권이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탄핵소추안 초안 작성에 들어갔습니다.

여당은 탄핵에 대한 주류와 비주류 간 논쟁이 한층 격화되는 가운데 비대위 체제로 전환하기로 하고 비대위원장은 비주류가 추천하기로 합의했습니다.

김지숙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이 오늘 박근혜 대통령 탄핵소추안 초안을 작성합니다.

민주당은 오늘 오후 탄핵 관련 외부 전문가 토론회를 개최하고 탄핵추진실무준비단을 열어 자체 초안을 마련할 예정입니다.

국민의당과 정의당도 각각 탄핵추진단 회의를 열어 이르면 오늘 안에 탄핵안 초안을 확정할 방침입니다.

민주당과 국민의당은 특히 탄핵안 초안에 제3자 뇌물죄를 포함시키는 쪽으로 방향을 잡고 있습니다.

추미애 민주당 대표는 이와 관련 집권당은 조건 없이 탄핵에 동참하라고 새누리당에 거듭 촉구했습니다.

반면, 새누리당 주류 지도부는 강력히 반발하고 있습니다.

조원진 최고위원은 박지원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이 탄핵 찬성 여당의원이 60명이 넘는다고 한데 대해 자신이 파악하기로는 절반 밖에 안된다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당내 탄핵 찬성 의원들은 자율 투표의 장막 뒤에 숨지 말고 당당히 소신을 밝히라고 촉구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당 주류와 비주류 중진 6명은 비주류가 추천하는 비상대책위원장을 의총을 거쳐 임명하는 방안에 합의했습니다.

또, 비대위 구성의 전권을 비대위원장에게 주기로 의견을 모았습니다.

한편, 당 윤리위는 오늘 오후 박 대통령 징계 요구안에 대한 심의에 착수합니다.

KBS 뉴스 김지숙입니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