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교과서·집필진 첫 공개…“수용불가” 반발 확산

입력 2016.11.29 (07:18) 수정 2016.11.29 (08:01)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앵커 멘트>

정부가 국정 역사교과서 내용과 집필진을 공개했습니다.

정부는 균형있게 서술됐다고 강조했지만 국정교과서를 수용할 수 없다는 반발과 함께, 일부 집필진의 자질 논란도 불거지고 있습니다.

이경진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중학교 역사 1, 2와 고교 한국사.

3종의 국정 역사 교과서를 공개하면서, 정부는 균형있는 서술을 가장 강조했습니다.

<녹취> 이준식(교육부 장관) : "정권이나 이념에 흔들리지 않는 대한민국 역사교과서를 만들기 위해 학계의 권위자로 집필진을 구성했고..."

일선 학교에 적용하는 방법과 시기에 대해서는 국민 여론을 감안해 결정하겠다고 설명했습니다.

내년 3월 신학기 부터 단일 국정 교과서를 사용하는 대신, 국검정 혼용 방안이나 1년 유예, 시범학교에 우선 적용하는 것 등이 거론되고 있습니다.

<인터뷰> 김정배(국사편찬위원장) : "미래의 역군이 될 청소년들에게 자랑스러운 대한민국의 역사를 보여 주려 노력하였습니다."

하지만 공개된 국정 교과서에 대해서 교총은 '수용 불가' 입장을 분명히 했습니다.

<인터뷰> 김동석(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 대변인) : "균형 잡힌 교과서, 또 다양한 집필진 구성(반영되야 하고) 친일 및 독재미화 , 건국절 등이 반영될 경우에 수용 불가하다는 입장을 천명했는데 이런 3대 조건에 충족치 못해..."

서울, 경기, 광주 등 진보교육감들도 '독재와 친일을 미화했다' 며 전면 폐기돼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집필진 31명에 대한 논란도 불거졌습니다.

특히 현대사의 경우 집필진 6명에 현대사 전공자가 한 명도 없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한달 전 자신의 SNS에 "박근혜 대통령을 위해 기도해 달라"는 글을 올린 대통령자문기구 인사도 포함돼 있습니다.

<인터뷰> 한상권(덕성여대 사학과 교수) : "(정부는) 가장 수준 높은 교과서를 만들겠다고 했지만 집필진 보시면 역사 학자가 거의 없습니다."

국정 교과서를 내년 3월 일률 적용하는 당초 일정 추진이 어려지면서, 국정화 철회 가능성도 거론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경진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국정교과서·집필진 첫 공개…“수용불가” 반발 확산
    • 입력 2016-11-29 07:20:16
    • 수정2016-11-29 08:01:07
    뉴스광장
<앵커 멘트>

정부가 국정 역사교과서 내용과 집필진을 공개했습니다.

정부는 균형있게 서술됐다고 강조했지만 국정교과서를 수용할 수 없다는 반발과 함께, 일부 집필진의 자질 논란도 불거지고 있습니다.

이경진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중학교 역사 1, 2와 고교 한국사.

3종의 국정 역사 교과서를 공개하면서, 정부는 균형있는 서술을 가장 강조했습니다.

<녹취> 이준식(교육부 장관) : "정권이나 이념에 흔들리지 않는 대한민국 역사교과서를 만들기 위해 학계의 권위자로 집필진을 구성했고..."

일선 학교에 적용하는 방법과 시기에 대해서는 국민 여론을 감안해 결정하겠다고 설명했습니다.

내년 3월 신학기 부터 단일 국정 교과서를 사용하는 대신, 국검정 혼용 방안이나 1년 유예, 시범학교에 우선 적용하는 것 등이 거론되고 있습니다.

<인터뷰> 김정배(국사편찬위원장) : "미래의 역군이 될 청소년들에게 자랑스러운 대한민국의 역사를 보여 주려 노력하였습니다."

하지만 공개된 국정 교과서에 대해서 교총은 '수용 불가' 입장을 분명히 했습니다.

<인터뷰> 김동석(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 대변인) : "균형 잡힌 교과서, 또 다양한 집필진 구성(반영되야 하고) 친일 및 독재미화 , 건국절 등이 반영될 경우에 수용 불가하다는 입장을 천명했는데 이런 3대 조건에 충족치 못해..."

서울, 경기, 광주 등 진보교육감들도 '독재와 친일을 미화했다' 며 전면 폐기돼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집필진 31명에 대한 논란도 불거졌습니다.

특히 현대사의 경우 집필진 6명에 현대사 전공자가 한 명도 없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한달 전 자신의 SNS에 "박근혜 대통령을 위해 기도해 달라"는 글을 올린 대통령자문기구 인사도 포함돼 있습니다.

<인터뷰> 한상권(덕성여대 사학과 교수) : "(정부는) 가장 수준 높은 교과서를 만들겠다고 했지만 집필진 보시면 역사 학자가 거의 없습니다."

국정 교과서를 내년 3월 일률 적용하는 당초 일정 추진이 어려지면서, 국정화 철회 가능성도 거론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경진입니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 각 플랫폼에서 최근 1시간 동안 많이 본 KBS 기사를 제공합니다.

  • 각 플랫폼에서 최근 1시간 동안 많이 본 KBS 기사를 제공합니다.

  • 각 플랫폼에서 최근 1시간 동안 많이 본 KBS 기사를 제공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