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정위, 수입차업체 불공정행위 현장조사

입력 2016.11.29 (10:00) 수정 2016.11.29 (11:01)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공정거래위원회가 메르세데스벤츠, BMW, 아우디 등 국내 수입차 업체들의 불공정거래 의혹에 대해 본격적인 조사에 나섰다.

관계당국과 업계에 따르면 공정위는 수입차 업체들이 우월적 지위를 이용해 딜러(판매사)들에 판매목표 할당 등 불공정행위를 했다는 의혹에 대해 조사를 벌이고 있다. 공정위 서울사무소는 최근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와 BMW코리아,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 국내법인에 대해 현장조사를 벌인 것으로 알려졌다.

공정위 서울사무소는 수입차 국내법인이 딜러사들을 상대로 판매물량 할당, 전시장 투자 종용, 자사 금융계열사 이용 강요 등 우월적 지위를 이용해 불공정거래를 했는지 여부를 집중적으로 조사 중이다.

공정위는 우선 독일 3사에 대해 조사를 벌인 뒤 수입차 업체 전반으로 대상을 확대할지 여부를 검토하고 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공정위, 수입차업체 불공정행위 현장조사
    • 입력 2016-11-29 10:00:54
    • 수정2016-11-29 11:01:14
    경제
공정거래위원회가 메르세데스벤츠, BMW, 아우디 등 국내 수입차 업체들의 불공정거래 의혹에 대해 본격적인 조사에 나섰다.

관계당국과 업계에 따르면 공정위는 수입차 업체들이 우월적 지위를 이용해 딜러(판매사)들에 판매목표 할당 등 불공정행위를 했다는 의혹에 대해 조사를 벌이고 있다. 공정위 서울사무소는 최근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와 BMW코리아,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 국내법인에 대해 현장조사를 벌인 것으로 알려졌다.

공정위 서울사무소는 수입차 국내법인이 딜러사들을 상대로 판매물량 할당, 전시장 투자 종용, 자사 금융계열사 이용 강요 등 우월적 지위를 이용해 불공정거래를 했는지 여부를 집중적으로 조사 중이다.

공정위는 우선 독일 3사에 대해 조사를 벌인 뒤 수입차 업체 전반으로 대상을 확대할지 여부를 검토하고 있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 각 플랫폼에서 최근 1시간 동안 많이 본 KBS 기사를 제공합니다.

  • 각 플랫폼에서 최근 1시간 동안 많이 본 KBS 기사를 제공합니다.

  • 각 플랫폼에서 최근 1시간 동안 많이 본 KBS 기사를 제공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