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공체육시설 ‘중금속’ 범벅…대책 ‘부실’

입력 2016.12.14 (13:13) 수정 2016.12.14 (13:32)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앵커 멘트>

주민들이 아침에 이용하는 공원 조깅트랙, 청소년들이 자주 찾는 동네 농구장과 배구장에서 다량의 중금속이 검출됐습니다.

전국 공공체육시설 2곳 중 1곳이 이런 상황인데요.

정부가 뒤늦게 대책을 마련하고 있는데, 그 내용을 꼼꼼이 뜯어보니 부실한 점이 보입니다.

엄진아 기자가 심층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아파트 단지로 둘러싸인 이 공원은 8년 전 조성됐습니다.

이용이 잦았는지 농구장 바닥의 우레탄이 벗겨져 콘크리트가 드러납니다.

이 농구장 우레탄에선 최근 1급 발암물질, 납(Pb)이 2만 ppm 검출됐습니다.

기준치를 220배 초과했습니다.

바로 옆 배드민턴장에서도 발암물질인 납과 6가 크로뮴이 모두 검출됐습니다.

공기가 잘 통하지 않는 실내체육관 관람석 바닥이나, 유아 전용 풀장에서 최대 400배에 달하는 중금속이 검출되기도 했습니다.

<인터뷰> 김동일(명지병원 직업환경의학과 전문의) : "기관지 천식이나 기관지염 또는 알레르기 피부염을 가진 아이들에게는 직접적으로 악영향이 있을 수 있습니다."

전국 공공체육시설 1,430곳 가운데 57%, 822곳에서 이렇게 기준치 이상의 유해물질이 검출됐습니다.

<인터뷰> 최 진(문화체육관광부 체육진흥과장) : "(문제가 된 체육시설을) 단계적으로 교체해 나갈 계획입니다. 아울러 관계부처와 합동으로 우레탄 안전 기준을 강화하기 위해서 연말까지 새로운 KS 기준을 마련할 예정입니다."

정부가 준비중인 우레탄 등 탄성포장재의 KS 새 기준입니다.

중금속 함량 등 항목을 대폭 보완했지만, 실내는 제외한 학교와 산책로 등 야외 체육시설에만 적용됩니다.

<인터뷰> 권칠승(의원/'생활시설 유해물질금지법' 발의) : "유해화학물질에 대한 피해는 인과관계를 밝히기가 굉장히 어려운 점이 있습니다. 국가적 차원에서 제도적으로 이에 대해 보완을 해야 합니다."

정부는 우선 내년에 680억 원을 확보해, 문제가 된 체육시설을 단계적으로 보수할 계획입니다.

하지만, 나머지 50%는 지자체가 부담하도록 해 재정 여건이 열악한 시.군은 실행에 옮길 수 있을지 의문입니다.

KBS 뉴스 엄진아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공공체육시설 ‘중금속’ 범벅…대책 ‘부실’
    • 입력 2016-12-14 13:15:01
    • 수정2016-12-14 13:32:12
    뉴스 12
<앵커 멘트>

주민들이 아침에 이용하는 공원 조깅트랙, 청소년들이 자주 찾는 동네 농구장과 배구장에서 다량의 중금속이 검출됐습니다.

전국 공공체육시설 2곳 중 1곳이 이런 상황인데요.

정부가 뒤늦게 대책을 마련하고 있는데, 그 내용을 꼼꼼이 뜯어보니 부실한 점이 보입니다.

엄진아 기자가 심층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아파트 단지로 둘러싸인 이 공원은 8년 전 조성됐습니다.

이용이 잦았는지 농구장 바닥의 우레탄이 벗겨져 콘크리트가 드러납니다.

이 농구장 우레탄에선 최근 1급 발암물질, 납(Pb)이 2만 ppm 검출됐습니다.

기준치를 220배 초과했습니다.

바로 옆 배드민턴장에서도 발암물질인 납과 6가 크로뮴이 모두 검출됐습니다.

공기가 잘 통하지 않는 실내체육관 관람석 바닥이나, 유아 전용 풀장에서 최대 400배에 달하는 중금속이 검출되기도 했습니다.

<인터뷰> 김동일(명지병원 직업환경의학과 전문의) : "기관지 천식이나 기관지염 또는 알레르기 피부염을 가진 아이들에게는 직접적으로 악영향이 있을 수 있습니다."

전국 공공체육시설 1,430곳 가운데 57%, 822곳에서 이렇게 기준치 이상의 유해물질이 검출됐습니다.

<인터뷰> 최 진(문화체육관광부 체육진흥과장) : "(문제가 된 체육시설을) 단계적으로 교체해 나갈 계획입니다. 아울러 관계부처와 합동으로 우레탄 안전 기준을 강화하기 위해서 연말까지 새로운 KS 기준을 마련할 예정입니다."

정부가 준비중인 우레탄 등 탄성포장재의 KS 새 기준입니다.

중금속 함량 등 항목을 대폭 보완했지만, 실내는 제외한 학교와 산책로 등 야외 체육시설에만 적용됩니다.

<인터뷰> 권칠승(의원/'생활시설 유해물질금지법' 발의) : "유해화학물질에 대한 피해는 인과관계를 밝히기가 굉장히 어려운 점이 있습니다. 국가적 차원에서 제도적으로 이에 대해 보완을 해야 합니다."

정부는 우선 내년에 680억 원을 확보해, 문제가 된 체육시설을 단계적으로 보수할 계획입니다.

하지만, 나머지 50%는 지자체가 부담하도록 해 재정 여건이 열악한 시.군은 실행에 옮길 수 있을지 의문입니다.

KBS 뉴스 엄진아입니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