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현장] “통행료 내” 폭력배, 셔틀버스 기사들에게 1억 갈취

입력 2016.12.14 (18:47)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요금을 받고 대리기사들을 모아 승합차로 태워주는 셔틀버스 기사들에게서 '통행료' 명목으로 1억여 원을 갈취한 폭력조직원이 구속됐습니다. A 씨 등은 지난 2008년 1월부터 올해 9월까지 안산 등 수도권 지역 셔틀버스 기사 43명에게서 통행료와 신규 노선 권리금 등 명목으로 1억 1,900만 원을 갈취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이들은 셔틀버스 기사들이 비사업용 승합차를 이용해 불법 영업을 하기 때문에 돈을 갈취당해도 수사기관에 신고하지 못한다는 점을 노려 기사들로부터 매일 1인당 5천 원씩 돈을 수금해온 것으로 경찰 조사 결과 드러났습니다. 자세한 내용 영상으로 만나보시죠.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고현장] “통행료 내” 폭력배, 셔틀버스 기사들에게 1억 갈취
    • 입력 2016-12-14 18:47:16
    Go! 현장
요금을 받고 대리기사들을 모아 승합차로 태워주는 셔틀버스 기사들에게서 '통행료' 명목으로 1억여 원을 갈취한 폭력조직원이 구속됐습니다. A 씨 등은 지난 2008년 1월부터 올해 9월까지 안산 등 수도권 지역 셔틀버스 기사 43명에게서 통행료와 신규 노선 권리금 등 명목으로 1억 1,900만 원을 갈취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이들은 셔틀버스 기사들이 비사업용 승합차를 이용해 불법 영업을 하기 때문에 돈을 갈취당해도 수사기관에 신고하지 못한다는 점을 노려 기사들로부터 매일 1인당 5천 원씩 돈을 수금해온 것으로 경찰 조사 결과 드러났습니다. 자세한 내용 영상으로 만나보시죠.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2024 파리 올림픽 배너 이미지 수신료 수신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