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 득점왕 정조국 영입…상위스플릿급 전력 완성

입력 2016.12.21 (07:21)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프로축구 K리그 클래식에 승격한 강원FC가 '선수 싹쓸이'에 정점을 찍었다.

강원은 21일 지난 시즌 득점왕이자 최우수상(MVP)을 받은 스트라이커 정조국(32)을 영입했다고 밝혔다.

강원 조태룡 대표는 "아시아축구연맹(AFC)챔피언스리그 진출에 도전하기 위해선 정조국 같은 베테랑 선수가 필요하다"라며 "정조국이 팀의 중심을 잘 잡아줄 것으로 기대해 그의 영입을 추진했다"라며 설명했다.

정조국은 지난 시즌 광주FC에서 31경기에 출전해 20득점을 기록하며 생애 첫 득점왕에 올랐다.

또한 MVP와 베스트11까지 차지하며 데뷔 후 최고의 시즌을 보냈다.

정조국은 올 시즌을 마친 뒤 일본 프로축구 J리그 요코하마 마리노스 등 외국 구단과 다수의 국내 구단으로부터 러브콜을 받았다.

강원은 다수의 구단과 치열한 영입전 끝에 그를 품었다.

강원은 "조태룡 대표가 직접 광주로 내려가 광주 기영옥 단장을 설득했다. 정조국은 요코하마와 입단 계약을 거의 마무리 하고 있었는데, 강원의 큰 그림을 설명해 그의 마음을 돌리는 데 성공했다"라고 설명했다.

강원에서 선수 생활을 하게 된 정조국은 "강원의 비전에 마음이 끌렸다. 최근 강원이 영입한 선수들의 면면을 확인하니, AFC챔피언스리그 진출도 불가능하지 않겠더라. 그래서 도장을 찍었다"라고 말했다.

강원은 이근호, 오범석, 김경중, 김승용, 박선주, 강지용, 문창진, 황진성에 이어 정조국까지 영입하며 겨울 이적시장에서 광풍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강원, 득점왕 정조국 영입…상위스플릿급 전력 완성
    • 입력 2016-12-21 07:21:19
    연합뉴스
프로축구 K리그 클래식에 승격한 강원FC가 '선수 싹쓸이'에 정점을 찍었다.

강원은 21일 지난 시즌 득점왕이자 최우수상(MVP)을 받은 스트라이커 정조국(32)을 영입했다고 밝혔다.

강원 조태룡 대표는 "아시아축구연맹(AFC)챔피언스리그 진출에 도전하기 위해선 정조국 같은 베테랑 선수가 필요하다"라며 "정조국이 팀의 중심을 잘 잡아줄 것으로 기대해 그의 영입을 추진했다"라며 설명했다.

정조국은 지난 시즌 광주FC에서 31경기에 출전해 20득점을 기록하며 생애 첫 득점왕에 올랐다.

또한 MVP와 베스트11까지 차지하며 데뷔 후 최고의 시즌을 보냈다.

정조국은 올 시즌을 마친 뒤 일본 프로축구 J리그 요코하마 마리노스 등 외국 구단과 다수의 국내 구단으로부터 러브콜을 받았다.

강원은 다수의 구단과 치열한 영입전 끝에 그를 품었다.

강원은 "조태룡 대표가 직접 광주로 내려가 광주 기영옥 단장을 설득했다. 정조국은 요코하마와 입단 계약을 거의 마무리 하고 있었는데, 강원의 큰 그림을 설명해 그의 마음을 돌리는 데 성공했다"라고 설명했다.

강원에서 선수 생활을 하게 된 정조국은 "강원의 비전에 마음이 끌렸다. 최근 강원이 영입한 선수들의 면면을 확인하니, AFC챔피언스리그 진출도 불가능하지 않겠더라. 그래서 도장을 찍었다"라고 말했다.

강원은 이근호, 오범석, 김경중, 김승용, 박선주, 강지용, 문창진, 황진성에 이어 정조국까지 영입하며 겨울 이적시장에서 광풍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 각 플랫폼에서 최근 1시간 동안 많이 본 KBS 기사를 제공합니다.

  • 각 플랫폼에서 최근 1시간 동안 많이 본 KBS 기사를 제공합니다.

  • 각 플랫폼에서 최근 1시간 동안 많이 본 KBS 기사를 제공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