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 광장] 밤이면 나타나는 ‘숨은 벽화 찾기?’

입력 2016.12.29 (06:47) 수정 2016.12.29 (07:12)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루마니아의 외진 골목길에서 건물 벽화를 그리는 두 사람!

이렇게 보면 그저 평범한 거리 벽화 같지만, 골목에 어둠이 찾아드는 순간, 벽화에서 빛이 뿜어져 나오면서 그 안에 숨겨진 또 다른 벽화가 모습을 드러냅니다.

이 흥미로운 벽화 시리즈는 스페인 출신의 예술가 그룹이 만드는 프로젝트 작품인데요.

무색의 야광 도료를 사용해서 낮 동안엔 빛을 저장해 두었다가 밤이 되면 수 시간 동안 야광 빛으로 빛나는 방식이라고 합니다.

한 자리에서 두 가지 그림을 감상할 수도 있고 가로등의 역할까지 해내는 야광 벽화!

한적한 도심 골목길에 활기를 불어넣는 멋진 예술작품이네요.

지금까지 <디지털 광장> 이었습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디지털 광장] 밤이면 나타나는 ‘숨은 벽화 찾기?’
    • 입력 2016-12-29 06:47:29
    • 수정2016-12-29 07:12:26
    뉴스광장 1부
루마니아의 외진 골목길에서 건물 벽화를 그리는 두 사람!

이렇게 보면 그저 평범한 거리 벽화 같지만, 골목에 어둠이 찾아드는 순간, 벽화에서 빛이 뿜어져 나오면서 그 안에 숨겨진 또 다른 벽화가 모습을 드러냅니다.

이 흥미로운 벽화 시리즈는 스페인 출신의 예술가 그룹이 만드는 프로젝트 작품인데요.

무색의 야광 도료를 사용해서 낮 동안엔 빛을 저장해 두었다가 밤이 되면 수 시간 동안 야광 빛으로 빛나는 방식이라고 합니다.

한 자리에서 두 가지 그림을 감상할 수도 있고 가로등의 역할까지 해내는 야광 벽화!

한적한 도심 골목길에 활기를 불어넣는 멋진 예술작품이네요.

지금까지 <디지털 광장> 이었습니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