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공지능 브레이크’가 트럭테러 더 큰 참사 막아

입력 2016.12.29 (09:54) 수정 2016.12.29 (09:58)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충돌을 감지해 자동으로 차량에 제동을 거는 소프트웨어가 독일 트럭 테러 당시 더 큰 참사를 막은 것으로 나타났다.

독일 언론은 최근 당국의 조사결과 베를린의 크리스마스 시장에서 19톤 대형트럭이 시장 방문객들을 덮쳤을 때 초기 외부충격을 인식하는 트럭내부 컴퓨터 제동장치가 작동했고, 이 장치가 작동하면서 트럭은 70m에서 광란의 질주를 마쳤다고 보도했다.

당시 트럭이 멈추지 않고 계속 질주했다면 더 많은 사상자가 발생했을 것이라는 관측이 지배적이었다.

튀니지 출신 테러 용의자 아니스 암리는 지난 17일 밤 이 트럭을 몰고 평균 시속 64㎞로 사람들이 모인 시장에 돌진해 독일인 7명과 외국인 관광객 5명 등 12명을 숨지게 하고 50명을 다치게 했다.

독일 트럭 테러 상황과는 달리 자동제동 장치가 발동하지 않은 지난 7월 프랑스 니스 트럭 테러의 경우 19톤 대형트럭이 무려 30여분 동안 2㎞를 질주하며 86명의 목숨을 앗아갔다.

이번 독일 트럭 테러 때 작동한 컴퓨터 제동장치는 유럽연합(EU)이 2012년 3.5t을 초과하는 모든 신형 트럭에 의무적으로 장착하도록 한 것이다.

이 소프트웨어는 작동 전에 우선 운전자에게 위험을 알린 뒤 회피 조치를 취하도록 설계돼 있다. 해당 법규는 트럭의 추돌 사고를 막기 위해 도입됐지만 차량을 이용한 소프트타깃 테러를 막는 데도 맞춤형으로 적용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유럽에서는 상업용 트럭이 대형 테러에 악용되는 사례가 이어지자 이에 대한 예방 조치가 미흡했다는 지적이 끊이지 않고 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인공지능 브레이크’가 트럭테러 더 큰 참사 막아
    • 입력 2016-12-29 09:54:15
    • 수정2016-12-29 09:58:34
    국제
충돌을 감지해 자동으로 차량에 제동을 거는 소프트웨어가 독일 트럭 테러 당시 더 큰 참사를 막은 것으로 나타났다.

독일 언론은 최근 당국의 조사결과 베를린의 크리스마스 시장에서 19톤 대형트럭이 시장 방문객들을 덮쳤을 때 초기 외부충격을 인식하는 트럭내부 컴퓨터 제동장치가 작동했고, 이 장치가 작동하면서 트럭은 70m에서 광란의 질주를 마쳤다고 보도했다.

당시 트럭이 멈추지 않고 계속 질주했다면 더 많은 사상자가 발생했을 것이라는 관측이 지배적이었다.

튀니지 출신 테러 용의자 아니스 암리는 지난 17일 밤 이 트럭을 몰고 평균 시속 64㎞로 사람들이 모인 시장에 돌진해 독일인 7명과 외국인 관광객 5명 등 12명을 숨지게 하고 50명을 다치게 했다.

독일 트럭 테러 상황과는 달리 자동제동 장치가 발동하지 않은 지난 7월 프랑스 니스 트럭 테러의 경우 19톤 대형트럭이 무려 30여분 동안 2㎞를 질주하며 86명의 목숨을 앗아갔다.

이번 독일 트럭 테러 때 작동한 컴퓨터 제동장치는 유럽연합(EU)이 2012년 3.5t을 초과하는 모든 신형 트럭에 의무적으로 장착하도록 한 것이다.

이 소프트웨어는 작동 전에 우선 운전자에게 위험을 알린 뒤 회피 조치를 취하도록 설계돼 있다. 해당 법규는 트럭의 추돌 사고를 막기 위해 도입됐지만 차량을 이용한 소프트타깃 테러를 막는 데도 맞춤형으로 적용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유럽에서는 상업용 트럭이 대형 테러에 악용되는 사례가 이어지자 이에 대한 예방 조치가 미흡했다는 지적이 끊이지 않고 있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