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핵실험, 동북아 위협…내년에도 핵심이슈”

입력 2016.12.29 (13:30) 수정 2016.12.29 (13:37)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내년에도 북핵 문제가 한반도와 동북아에 영향을 주는 핵심 이슈가 될 것이라고 중국의 한반도 전문가들이 전망했다.

관영 영자지 글로벌타임스에 따르면 뤼차오(呂超) 랴오닝 사회과학원 한반도연구센터 연구원, 진징이(金景一) 베이징(北京)대 한반도연구센터 교수, 다즈강 헤이룽장(黑龍江)성 사회과학원 동북아연구소장 등 전문가들은 신문과의 인터뷰에서 이같은 전망을 내놨다.

뤼 연구원은 "올해 북한은 핵실험들로 국제사회를 분노케 함으로써 역대 최강의 유엔 안보리 대북제재를 받게 됐다"며 올해 2차례에 걸쳐 강행된 북한의 핵실험에 우려를 표시했다.

전문가들은 북한 핵실험이 남북 간의 적대감을 고조시켰을 뿐만 아니라 미국, 일본, 중국, 러시아의 관계에도 영향을 미쳤으며 한반도의 불확실성도 고조시켰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북한 핵실험에 대응해 한미가 추진 중인 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THAAD·사드) 배치와 한일간의 군사정보보호협정 체결 등에 대해서도 "동북아의 전략적 균형이 깨졌다"고 우려했다.

다즈강 소장은 "한국은 그동안 중국과 미국 사이에서 균형 외교를 펼쳐왔으나 더 이상 이정책을 고수하지 않게 되면서 북한의 핵실험이 한미일 3각동맹을 강화하는 결과로 이어졌다고 지적했다.

전문가들은 내년도 북한이 6차 핵실험을 강행할지 여부가 핵 문제에 대한 협상 재개를 가늠하는 중요한 변수가 되는 동시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당선인의 초기 정책이 중요하다는 데 뜻을 같이했다.

진 교수는 이와 관련, "트럼프가 협상에 능한 사업가 출신이란 점에서 처음부터 (북한을) 제압하는 방식으로 나가지는 않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北 핵실험, 동북아 위협…내년에도 핵심이슈”
    • 입력 2016-12-29 13:30:31
    • 수정2016-12-29 13:37:37
    국제
내년에도 북핵 문제가 한반도와 동북아에 영향을 주는 핵심 이슈가 될 것이라고 중국의 한반도 전문가들이 전망했다.

관영 영자지 글로벌타임스에 따르면 뤼차오(呂超) 랴오닝 사회과학원 한반도연구센터 연구원, 진징이(金景一) 베이징(北京)대 한반도연구센터 교수, 다즈강 헤이룽장(黑龍江)성 사회과학원 동북아연구소장 등 전문가들은 신문과의 인터뷰에서 이같은 전망을 내놨다.

뤼 연구원은 "올해 북한은 핵실험들로 국제사회를 분노케 함으로써 역대 최강의 유엔 안보리 대북제재를 받게 됐다"며 올해 2차례에 걸쳐 강행된 북한의 핵실험에 우려를 표시했다.

전문가들은 북한 핵실험이 남북 간의 적대감을 고조시켰을 뿐만 아니라 미국, 일본, 중국, 러시아의 관계에도 영향을 미쳤으며 한반도의 불확실성도 고조시켰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북한 핵실험에 대응해 한미가 추진 중인 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THAAD·사드) 배치와 한일간의 군사정보보호협정 체결 등에 대해서도 "동북아의 전략적 균형이 깨졌다"고 우려했다.

다즈강 소장은 "한국은 그동안 중국과 미국 사이에서 균형 외교를 펼쳐왔으나 더 이상 이정책을 고수하지 않게 되면서 북한의 핵실험이 한미일 3각동맹을 강화하는 결과로 이어졌다고 지적했다.

전문가들은 내년도 북한이 6차 핵실험을 강행할지 여부가 핵 문제에 대한 협상 재개를 가늠하는 중요한 변수가 되는 동시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당선인의 초기 정책이 중요하다는 데 뜻을 같이했다.

진 교수는 이와 관련, "트럼프가 협상에 능한 사업가 출신이란 점에서 처음부터 (북한을) 제압하는 방식으로 나가지는 않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