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학규 “호헌은 수구파 논리”…文 겨냥 직격탄

입력 2016.12.29 (15:11) 수정 2016.12.29 (15:26)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손학규 전 민주당 대표는 "헌법을 바꾸지 않겠다는 것은 제왕적 대통령제를 그대로 끌고 가겠다는 것으로, 호헌제는 수구파의 논리"라고 말했다.

손 전 대표는 29일(오늘) 오후 경기 남양주시 마석 모란공원에서 거행된 고(故) 김근태 전 민주당 상임고문 5주기 추모식에서 기자들과 만나 "지금은 '이게 나라냐'는 것으로 나라의 틀을 바꾸자는 게 광장의 민심"이라며 이 같이 지적했다.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가 같은 장소에서 기자들에게 "지금 3년 임기 단축을 말한다면 다음 정부는 내각제 또는 이원집정부제를 하기 위한 과도정부라는 의미밖에 되지 않는다"고 언급한 데 대한 직접적 비판이다.

손 전 대표는 문 전 대표의 이런 발언을 "5년 단임 대통령제를 그대로 끌고가자는 것"이라고 규정했다.

손 전 대표는 "촛불민심은 과거의 적폐와 제왕적 대통령제를 청산하는 것으로, 6공화국 체제를 청산하고 7공화국으로 가자는 게 민심의 근저에 담겨있다"면서 "그다음의 새로운 사회를 건설하는 것은 정치권의 몫"이라고 강조했다.

국회 개헌특위와 관련해선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국회 탄핵은 국민에 의해 대통령이 탄핵된 것을 국회가 받은 것"이라며 "개헌도 국민의 뜻에 따라 국회에서 받으면 된다"고 말했다.

이어 손 전 대표는 "정치운동의 성격으로 국민주권개혁회의를 곧 만들 것으로 각 지방에서 조직하고 있고 회원들을 모집하고 있다"면서 "이를 통해 개헌에 대한 국민적 열기를 높이고 국회가 이를 받아 개헌논의를 하면 된다"고 말했다.

국민주권개혁회의에 대해 손 전 대표는 "이 체제를 그대로 끌고 가자는 호헌파 수구세력에 대항해 이 나라를 새롭게 바꾸고, 새로운 틀을 만들려는 개혁세력을 전체로 모으겠다는 것"이라며 "기득권 패권세력은 우리가 청산해야 할 대상"이라고 강조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손학규 “호헌은 수구파 논리”…文 겨냥 직격탄
    • 입력 2016-12-29 15:11:03
    • 수정2016-12-29 15:26:14
    정치
손학규 전 민주당 대표는 "헌법을 바꾸지 않겠다는 것은 제왕적 대통령제를 그대로 끌고 가겠다는 것으로, 호헌제는 수구파의 논리"라고 말했다.

손 전 대표는 29일(오늘) 오후 경기 남양주시 마석 모란공원에서 거행된 고(故) 김근태 전 민주당 상임고문 5주기 추모식에서 기자들과 만나 "지금은 '이게 나라냐'는 것으로 나라의 틀을 바꾸자는 게 광장의 민심"이라며 이 같이 지적했다.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가 같은 장소에서 기자들에게 "지금 3년 임기 단축을 말한다면 다음 정부는 내각제 또는 이원집정부제를 하기 위한 과도정부라는 의미밖에 되지 않는다"고 언급한 데 대한 직접적 비판이다.

손 전 대표는 문 전 대표의 이런 발언을 "5년 단임 대통령제를 그대로 끌고가자는 것"이라고 규정했다.

손 전 대표는 "촛불민심은 과거의 적폐와 제왕적 대통령제를 청산하는 것으로, 6공화국 체제를 청산하고 7공화국으로 가자는 게 민심의 근저에 담겨있다"면서 "그다음의 새로운 사회를 건설하는 것은 정치권의 몫"이라고 강조했다.

국회 개헌특위와 관련해선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국회 탄핵은 국민에 의해 대통령이 탄핵된 것을 국회가 받은 것"이라며 "개헌도 국민의 뜻에 따라 국회에서 받으면 된다"고 말했다.

이어 손 전 대표는 "정치운동의 성격으로 국민주권개혁회의를 곧 만들 것으로 각 지방에서 조직하고 있고 회원들을 모집하고 있다"면서 "이를 통해 개헌에 대한 국민적 열기를 높이고 국회가 이를 받아 개헌논의를 하면 된다"고 말했다.

국민주권개혁회의에 대해 손 전 대표는 "이 체제를 그대로 끌고 가자는 호헌파 수구세력에 대항해 이 나라를 새롭게 바꾸고, 새로운 틀을 만들려는 개혁세력을 전체로 모으겠다는 것"이라며 "기득권 패권세력은 우리가 청산해야 할 대상"이라고 강조했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