팔꿈치로 전하는 희망의 피아노 연주

입력 2016.12.29 (21:44) 수정 2016.12.29 (21:56)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앵커 멘트>

불의의 사고로 한 손을 잃었는데도 팔꿈치를 여섯 째 손가락 삼아 피아노를 연주하는 음악인이 있습니다.

신체적 장애를 딛고 많은 이에게 희망을 전하고 있는 '팔꿈치 피아니스트' 최혜연 씨를 김석 기자가 만났습니다.

<리포트>

고요한 숲속을 거닐듯 잔잔하고 서정적인 음색.

폭풍처럼 휘몰아치는 격정적인 선율.

여느 피아노 연주와 다를 게 없어 보이지만, 실은 오른손이 없어 팔꿈치로 건반을 누릅니다.

'팔꿈치 피아니스트'로 불리는 올해 스무 살의 최혜연 씨입니다.

세 살 때 불의의 사고로 오른팔을 잃었지만, 어릴 때부터 품었던 피아니스트의 꿈을 포기한 적이 없습니다.

<인터뷰> 최혜연(팔꿈치 피아니스트) : "자세가 틀어지기 때문에 허리가 아프거나 그런 건 있지만 그렇게 크게 불편한 점은 없어요."

남들보다 더 땀 흘리고 노력한 끝에 지난해 서울종합예술실용학교에 특별장학생으로 입학했고, 공들여 준비한 송년 콘서트에서 생애 첫 자작곡을 발표하며 뜨거운 박수를 받았습니다.

<인터뷰> 박수환(서울시 용산구) : "아 나도 이제 용기를 갖고 열심히 살아야 되겠다는 희망을 가지게 해주었습니다."

내년에 독일에서 첫 해외 연주를 준비하고 있는 최 씨의 꿈은 바로 '희망을 주는 피아니스트'입니다.

<인터뷰> 최혜연(팔꿈치 피아니스트) : "할 수 있다는 용기와 따뜻한 마음과 희망의 메시지들을 얻어가셨으면 좋겠어요."

KBS 뉴스 김석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팔꿈치로 전하는 희망의 피아노 연주
    • 입력 2016-12-29 21:46:19
    • 수정2016-12-29 21:56:03
    뉴스 9
<앵커 멘트>

불의의 사고로 한 손을 잃었는데도 팔꿈치를 여섯 째 손가락 삼아 피아노를 연주하는 음악인이 있습니다.

신체적 장애를 딛고 많은 이에게 희망을 전하고 있는 '팔꿈치 피아니스트' 최혜연 씨를 김석 기자가 만났습니다.

<리포트>

고요한 숲속을 거닐듯 잔잔하고 서정적인 음색.

폭풍처럼 휘몰아치는 격정적인 선율.

여느 피아노 연주와 다를 게 없어 보이지만, 실은 오른손이 없어 팔꿈치로 건반을 누릅니다.

'팔꿈치 피아니스트'로 불리는 올해 스무 살의 최혜연 씨입니다.

세 살 때 불의의 사고로 오른팔을 잃었지만, 어릴 때부터 품었던 피아니스트의 꿈을 포기한 적이 없습니다.

<인터뷰> 최혜연(팔꿈치 피아니스트) : "자세가 틀어지기 때문에 허리가 아프거나 그런 건 있지만 그렇게 크게 불편한 점은 없어요."

남들보다 더 땀 흘리고 노력한 끝에 지난해 서울종합예술실용학교에 특별장학생으로 입학했고, 공들여 준비한 송년 콘서트에서 생애 첫 자작곡을 발표하며 뜨거운 박수를 받았습니다.

<인터뷰> 박수환(서울시 용산구) : "아 나도 이제 용기를 갖고 열심히 살아야 되겠다는 희망을 가지게 해주었습니다."

내년에 독일에서 첫 해외 연주를 준비하고 있는 최 씨의 꿈은 바로 '희망을 주는 피아니스트'입니다.

<인터뷰> 최혜연(팔꿈치 피아니스트) : "할 수 있다는 용기와 따뜻한 마음과 희망의 메시지들을 얻어가셨으면 좋겠어요."

KBS 뉴스 김석입니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