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무참하게 깨진 내 적들 포함해 모두 행복한 새해 기원”

입력 2017.01.01 (01:55) 수정 2017.01.01 (02:40)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당선인이 새해를 하루 앞둔 31일(현지시간) 트위터를 통해 새해 인사를 했다.

트럼프 당선인은 트위터에 "나의 많은 적, 또 나와 맞서 싸워 무참하게 깨져 무엇을 어찌해야 할 줄 모르는 이들을 포함해 모두 행복한 새해가 되길 기원한다. 사랑한다"는 글을 올렸다. 모두에 대한 새해 인사이긴 하지만 '정적'들에게는 분명히 조롱성 메시지를 담고 있는 내용이다.

트럼프 당선인은 지난해 6월 대선 출마 선언 당시만 해도 지지율이 한 자릿수 초반대에 불과해 누구도 그를 진지한 대선후보로 여기지 않았으나 주류 기득권을 신랄하게 비판하는 직설적인 화법으로 인기몰이를 하며 기라성같은 16명의 공화당 경선 주자들을 모두 꺾은 뒤 본선에서도 민주당의 힐러리 클린턴을 누르고 승리했다.

이 과정에서 인종·종교·여성차별 등 각종 분열적 발언들을 쏟아내면서 대선 기간 내내 논란을 빚었고, 이 때문에 민주당은 물론 공화당 주류 진영과도 끊임없이 충돌했다.

자신에 비판적인 주류 언론과도 지속적으로 대립각을 세워왔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트럼프 “무참하게 깨진 내 적들 포함해 모두 행복한 새해 기원”
    • 입력 2017-01-01 01:55:49
    • 수정2017-01-01 02:40:56
    국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당선인이 새해를 하루 앞둔 31일(현지시간) 트위터를 통해 새해 인사를 했다.

트럼프 당선인은 트위터에 "나의 많은 적, 또 나와 맞서 싸워 무참하게 깨져 무엇을 어찌해야 할 줄 모르는 이들을 포함해 모두 행복한 새해가 되길 기원한다. 사랑한다"는 글을 올렸다. 모두에 대한 새해 인사이긴 하지만 '정적'들에게는 분명히 조롱성 메시지를 담고 있는 내용이다.

트럼프 당선인은 지난해 6월 대선 출마 선언 당시만 해도 지지율이 한 자릿수 초반대에 불과해 누구도 그를 진지한 대선후보로 여기지 않았으나 주류 기득권을 신랄하게 비판하는 직설적인 화법으로 인기몰이를 하며 기라성같은 16명의 공화당 경선 주자들을 모두 꺾은 뒤 본선에서도 민주당의 힐러리 클린턴을 누르고 승리했다.

이 과정에서 인종·종교·여성차별 등 각종 분열적 발언들을 쏟아내면서 대선 기간 내내 논란을 빚었고, 이 때문에 민주당은 물론 공화당 주류 진영과도 끊임없이 충돌했다.

자신에 비판적인 주류 언론과도 지속적으로 대립각을 세워왔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