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키점프 여제’ 다카나시, 51번째 우승…‘신기록 눈앞’

입력 2017.02.05 (11:33)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스키 점프 세계 최강인 다카나시 사라(21·일본)가 국제스키연맹(FIS) 스키점프 월드컵에서 개인 통산 51승째를 거뒀다.

다카나시는 4일(현지시간) 오스트리아 하인젠바흐에서 열린 FIS 스키점핑 월드컵 여자 경기에서 1, 2차 시기 합계 242.1점으로 우승했다.

2위는 237.9점의 카타리나 알사우스, 3위는 234.0점의 카리나 포크트(이상 독일)다.

지난주 루마니아 라스노프 월드컵에 이어 2주 연속 월드컵 정상에 오른 다카나시는 남녀 통틀어 스키점프 월드컵 최다 우승 기록에 2승 차로 다가섰다.

이 부문 기록은 남자부 그레거 쉴렌자우어(오스트리아)의 53회다.

스키점프 월드컵 여자부 경기는 5일 같은 장소에서 한 차례 더 대회가 열리고, 11일과 12일에는 슬로베니아 류브노에서 경기가 펼쳐진다.

다카나시가 이 세 차례 대회에서 모두 우승하면 54회 우승으로 월드컵 스키점프 최다 우승 신기록을 세우게 되지만 그렇지 못할 경우 15, 16일 평창에서 열리는 대회로 54승 기회가 넘어갈 가능성이 있다.

2018 평창 동계올림픽의 테스트이벤트로 열리는 평창 스키점프 월드컵은 14일부터 사흘간 강원도 평창 알펜시아 스키점프 센터에서 열린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스키점프 여제’ 다카나시, 51번째 우승…‘신기록 눈앞’
    • 입력 2017-02-05 11:33:12
    연합뉴스
스키 점프 세계 최강인 다카나시 사라(21·일본)가 국제스키연맹(FIS) 스키점프 월드컵에서 개인 통산 51승째를 거뒀다.

다카나시는 4일(현지시간) 오스트리아 하인젠바흐에서 열린 FIS 스키점핑 월드컵 여자 경기에서 1, 2차 시기 합계 242.1점으로 우승했다.

2위는 237.9점의 카타리나 알사우스, 3위는 234.0점의 카리나 포크트(이상 독일)다.

지난주 루마니아 라스노프 월드컵에 이어 2주 연속 월드컵 정상에 오른 다카나시는 남녀 통틀어 스키점프 월드컵 최다 우승 기록에 2승 차로 다가섰다.

이 부문 기록은 남자부 그레거 쉴렌자우어(오스트리아)의 53회다.

스키점프 월드컵 여자부 경기는 5일 같은 장소에서 한 차례 더 대회가 열리고, 11일과 12일에는 슬로베니아 류브노에서 경기가 펼쳐진다.

다카나시가 이 세 차례 대회에서 모두 우승하면 54회 우승으로 월드컵 스키점프 최다 우승 신기록을 세우게 되지만 그렇지 못할 경우 15, 16일 평창에서 열리는 대회로 54승 기회가 넘어갈 가능성이 있다.

2018 평창 동계올림픽의 테스트이벤트로 열리는 평창 스키점프 월드컵은 14일부터 사흘간 강원도 평창 알펜시아 스키점프 센터에서 열린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