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선 여론조사…문재인 29.8% 선두

입력 2017.02.06 (23:01) 수정 2017.02.07 (18:32)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앵커 멘트>

KBS와 연합뉴스가 공동으로 차기 대선과 관련한 여론조사를 실시했습니다.

한 달 전 조사와 비교했을 때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의 불출마로 선두인 문재인 전 민주당 대표의 지지세가 더 견고해졌고, 안희정 지사와 황교안 대행의 상승세가 눈에 띄었습니다.

먼저, 최문종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차기 대통령으로 누가 가장 낫다고 생각하는지 물었습니다.

문재인 전 민주당 대표가 29.8%로 선두입니다.

안희정 충남지사가 14.2%,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이 11.2%로 10% 선을 넘어섰습니다.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와 이재명 성남시장은 6.3%로 동률을 이뤘고, 유승민 의원이 3.2%로 뒤를 이었습니다.

한 달 전과 비교해 보면, 문재인 전 대표 지지율은 21.6%에서 8.2%포인트 올랐고, 2위와의 격차도 4.4%포인트에서 15.6%포인트로 크게 벌렸습니다.

안 지사와 황 대행도 지지율 상승세가 뚜렷했지만, 이재명 시장은 하락했습니다.

다음은 진영별로 가장 적합한 대통령 감을 물었습니다.

범보수 후보로 가장 적합한 인물은 유승민 의원이 20.5%로 나타나 황교안 권한대행을 앞섰습니다.

다만, 유보층이 55.7%로 아직 마음을 정하지 못한 유권자들이 더 많았습니다.

더불어민주당 후보 중에서는 문 전 대표가 36.9%로 안 지사를 10% 포인트 이상 앞서고 있습니다.

국민의당과 바른정당 등 제3지대 정당들이 단일 후보를 낼 경우 가장 적합한 인물로는 안철수 전 대표가 20.6%, 유승민 의원이 14.8%로 나타났습니다.

이번 대선이 양자 구도로 펼쳐진다고 가정했습니다.

문 전 대표와 황 대행이 맞붙을 경우, 문 전 대표를 지지한다는 응답자가 52.3%로 과반이었습니다.

문 전 대표와 유승민 의원 대결에서는 문재인 48.6%, 유승민 21.4%였습니다.

안철수 전 대표가 문 전 대표를 맞상대할 경우는 45.2대 26.4%로 세 경우 중 격차가 가장 적었습니다.

다음으로 문재인, 안철수, 황교안, 3자 대결을 가정했을 때는 문 전 대표가 다른 후보를 크게 앞서는 걸로 나타났습니다.

황 대행 대신 유승민 의원이 들어간 3자 대결 역시, 문 전 대표가 43.5%로 선두였습니다.

문재인 전 대표는 모든 양자 대결과 3자 대결 구도에서 앞서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KBS 뉴스 최문종입니다.


조사 의뢰: KBS·연합뉴스
조사 기관: (주)코리아리서치센터
지역·대상·크기: 전국 만 19세 이상 성인 남녀 2,016명
조사 기간: 2017년 2월 5일 ~ 2월 6일
조사 방법: 유무선 RDD 방식을 이용한 전화면접조사
표본 선정 방법: 성·연령·지역 비례에 따른 할당 추출
응답률: 15.3%
표본 오차: 95% 신뢰수준에서 ±2.2%포인트
질문 내용: KBS 홈페이지에서 확인 가능

[내려받기] ☞ 대선후보 선호도 설문지[HWP]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대선 여론조사…문재인 29.8% 선두
    • 입력 2017-02-06 23:03:05
    • 수정2017-02-07 18:32:13
    뉴스라인 W
<앵커 멘트>

KBS와 연합뉴스가 공동으로 차기 대선과 관련한 여론조사를 실시했습니다.

한 달 전 조사와 비교했을 때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의 불출마로 선두인 문재인 전 민주당 대표의 지지세가 더 견고해졌고, 안희정 지사와 황교안 대행의 상승세가 눈에 띄었습니다.

먼저, 최문종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차기 대통령으로 누가 가장 낫다고 생각하는지 물었습니다.

문재인 전 민주당 대표가 29.8%로 선두입니다.

안희정 충남지사가 14.2%,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이 11.2%로 10% 선을 넘어섰습니다.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와 이재명 성남시장은 6.3%로 동률을 이뤘고, 유승민 의원이 3.2%로 뒤를 이었습니다.

한 달 전과 비교해 보면, 문재인 전 대표 지지율은 21.6%에서 8.2%포인트 올랐고, 2위와의 격차도 4.4%포인트에서 15.6%포인트로 크게 벌렸습니다.

안 지사와 황 대행도 지지율 상승세가 뚜렷했지만, 이재명 시장은 하락했습니다.

다음은 진영별로 가장 적합한 대통령 감을 물었습니다.

범보수 후보로 가장 적합한 인물은 유승민 의원이 20.5%로 나타나 황교안 권한대행을 앞섰습니다.

다만, 유보층이 55.7%로 아직 마음을 정하지 못한 유권자들이 더 많았습니다.

더불어민주당 후보 중에서는 문 전 대표가 36.9%로 안 지사를 10% 포인트 이상 앞서고 있습니다.

국민의당과 바른정당 등 제3지대 정당들이 단일 후보를 낼 경우 가장 적합한 인물로는 안철수 전 대표가 20.6%, 유승민 의원이 14.8%로 나타났습니다.

이번 대선이 양자 구도로 펼쳐진다고 가정했습니다.

문 전 대표와 황 대행이 맞붙을 경우, 문 전 대표를 지지한다는 응답자가 52.3%로 과반이었습니다.

문 전 대표와 유승민 의원 대결에서는 문재인 48.6%, 유승민 21.4%였습니다.

안철수 전 대표가 문 전 대표를 맞상대할 경우는 45.2대 26.4%로 세 경우 중 격차가 가장 적었습니다.

다음으로 문재인, 안철수, 황교안, 3자 대결을 가정했을 때는 문 전 대표가 다른 후보를 크게 앞서는 걸로 나타났습니다.

황 대행 대신 유승민 의원이 들어간 3자 대결 역시, 문 전 대표가 43.5%로 선두였습니다.

문재인 전 대표는 모든 양자 대결과 3자 대결 구도에서 앞서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KBS 뉴스 최문종입니다.


조사 의뢰: KBS·연합뉴스
조사 기관: (주)코리아리서치센터
지역·대상·크기: 전국 만 19세 이상 성인 남녀 2,016명
조사 기간: 2017년 2월 5일 ~ 2월 6일
조사 방법: 유무선 RDD 방식을 이용한 전화면접조사
표본 선정 방법: 성·연령·지역 비례에 따른 할당 추출
응답률: 15.3%
표본 오차: 95% 신뢰수준에서 ±2.2%포인트
질문 내용: KBS 홈페이지에서 확인 가능

[내려받기] ☞ 대선후보 선호도 설문지[HWP]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