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24 브리핑] 일요일에도 늦잠을 못 자는 이유?

입력 2017.02.27 (20:49) 수정 2017.02.27 (21:13)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앵커 멘트>

이런 알람 시계만 있다면? 365일 '늦잠'이라는 건 꿈도 못 꿀 것 같네요.

영상으로 확인해보시죠!

<리포트>

침대 위에 난입한 큰 개 한 마리! 주인을 발로 밟아대며 단잠을 깨웁니다.

"당신을 깨우러 왔다" 미국 텍사스 휴스턴에 사는 2살배기 시베리아 허스키인데요.

주인의 몸 이곳저곳을 밟아도 꿈쩍도 않자, 아예 얼굴을 들이밀고 애교작전을 펼칩니다.

매일 이른 아침마다 이런 식으로 주인을 깨워준다는데...

"오늘이 일요일이라는 사실! 반려견에겐 안 통하겠죠?"

알람시계보다 훨씬 강력한 반려견을 보니 "5분만 더!" "5분만 더!" 아무리 말해도 늦잠은 못 잘 것 같네요.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글로벌24 브리핑] 일요일에도 늦잠을 못 자는 이유?
    • 입력 2017-02-27 20:37:03
    • 수정2017-02-27 21:13:38
    글로벌24
<앵커 멘트>

이런 알람 시계만 있다면? 365일 '늦잠'이라는 건 꿈도 못 꿀 것 같네요.

영상으로 확인해보시죠!

<리포트>

침대 위에 난입한 큰 개 한 마리! 주인을 발로 밟아대며 단잠을 깨웁니다.

"당신을 깨우러 왔다" 미국 텍사스 휴스턴에 사는 2살배기 시베리아 허스키인데요.

주인의 몸 이곳저곳을 밟아도 꿈쩍도 않자, 아예 얼굴을 들이밀고 애교작전을 펼칩니다.

매일 이른 아침마다 이런 식으로 주인을 깨워준다는데...

"오늘이 일요일이라는 사실! 반려견에겐 안 통하겠죠?"

알람시계보다 훨씬 강력한 반려견을 보니 "5분만 더!" "5분만 더!" 아무리 말해도 늦잠은 못 잘 것 같네요.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