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젠, 쌈합시다” 배우들의 리딩타임

입력 2017.04.05 (13:08) 수정 2017.04.05 (13:09)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박서준, 김지원의 케미가 기대되는 KBS 새드라마 ‘쌈, 마이웨이’의 대본리딩 현장 사진이 공개됐다.

KBS 2TV 새 월화드라마 ‘쌈, 마이웨이’(연출 이나정)는 지난 24일 여의도 KBS 별관 대본 연습실에서 대본 리딩을 진행, 유쾌한 첫 출발을 알렸다. 이나정 감독과 박서준, 김지원, 안재홍, 송하윤, 김성오, 최우식 등 주요 출연진들이 참석한 이 날 현장에서는 읽기만 해도 절로 웃음이 나는 대사에 쉴 틈 없이 폭소가 터져 나왔다는 후문이다.

연출을 맡은 이나정 감독은 “청춘들의 자유로움을 담을 작품이니, 다들 편하게 의견을 나누면 좋겠다”는 인사말로 세상이 보기엔 부족한 스펙 때문에 마이너 인생을 강요하는 현실 속에서도, 남들이 뭐라던 ‘마이웨이’를 가려는 마이너리그 청춘들의 골 때리는 성장로맨스를 기대케 했다.

박서준은 몸은 자랐지만, 마음만은 아직 사춘기에 머물러 있는 듯 능글맞은 고동만의 캐릭터를 찰진 대사 호흡으로 완성시키며 웃음을 자아냈고, 김지원은 365일 ‘건드리면 문다’는 최애라의 화끈한 성격과 필터링이 완벽하지 못해 더욱 시원한 사이다 대사들을 거침없이 내뱉었다. 특히 “까도 내가 깐다”는 의리 마인드를 가진 세상 최고의 남사친, 여사친인 동만과 애라가 쌈에서 썸으로 발전하는 과정은 현장에 풋풋한 봄향기 같은 설렘을 더했다.

일명 ‘꼴통 판타스틱 포’에서 브레인을 담당하는 김주만 역의 안재홍은 침착하고 나긋나긋한 목소리로 몰입력을 높이며 연기변신에 대한 기대를 불어넣었다. 그와 6년째 연애만 하고 있는 백설희 역의 송하윤은 온 우주가 남자친구인 지고지순한 면모와 달리, 엉뚱한 면모로 기습 웃음을 터뜨리며 유쾌함을 더했다. 또한 안재홍과 송하윤은 금수저 신입 사원 예진(표예진)의 등장으로 흔들리기 시작하는 6년 연애史를 진지하게 연기, 기대감을 한껏 고조시켰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이젠, 쌈합시다” 배우들의 리딩타임
    • 입력 2017-04-05 13:08:22
    • 수정2017-04-05 13:09:23
    TV특종
박서준, 김지원의 케미가 기대되는 KBS 새드라마 ‘쌈, 마이웨이’의 대본리딩 현장 사진이 공개됐다. KBS 2TV 새 월화드라마 ‘쌈, 마이웨이’(연출 이나정)는 지난 24일 여의도 KBS 별관 대본 연습실에서 대본 리딩을 진행, 유쾌한 첫 출발을 알렸다. 이나정 감독과 박서준, 김지원, 안재홍, 송하윤, 김성오, 최우식 등 주요 출연진들이 참석한 이 날 현장에서는 읽기만 해도 절로 웃음이 나는 대사에 쉴 틈 없이 폭소가 터져 나왔다는 후문이다. 연출을 맡은 이나정 감독은 “청춘들의 자유로움을 담을 작품이니, 다들 편하게 의견을 나누면 좋겠다”는 인사말로 세상이 보기엔 부족한 스펙 때문에 마이너 인생을 강요하는 현실 속에서도, 남들이 뭐라던 ‘마이웨이’를 가려는 마이너리그 청춘들의 골 때리는 성장로맨스를 기대케 했다. 박서준은 몸은 자랐지만, 마음만은 아직 사춘기에 머물러 있는 듯 능글맞은 고동만의 캐릭터를 찰진 대사 호흡으로 완성시키며 웃음을 자아냈고, 김지원은 365일 ‘건드리면 문다’는 최애라의 화끈한 성격과 필터링이 완벽하지 못해 더욱 시원한 사이다 대사들을 거침없이 내뱉었다. 특히 “까도 내가 깐다”는 의리 마인드를 가진 세상 최고의 남사친, 여사친인 동만과 애라가 쌈에서 썸으로 발전하는 과정은 현장에 풋풋한 봄향기 같은 설렘을 더했다. 일명 ‘꼴통 판타스틱 포’에서 브레인을 담당하는 김주만 역의 안재홍은 침착하고 나긋나긋한 목소리로 몰입력을 높이며 연기변신에 대한 기대를 불어넣었다. 그와 6년째 연애만 하고 있는 백설희 역의 송하윤은 온 우주가 남자친구인 지고지순한 면모와 달리, 엉뚱한 면모로 기습 웃음을 터뜨리며 유쾌함을 더했다. 또한 안재홍과 송하윤은 금수저 신입 사원 예진(표예진)의 등장으로 흔들리기 시작하는 6년 연애史를 진지하게 연기, 기대감을 한껏 고조시켰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