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병세 장관, 위안부 피해 할머니 ‘대리 조문’ 구설

입력 2017.04.05 (19:02) 수정 2017.04.05 (19:26)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윤병세 외교부 장관이 어제(4일) 별세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고 이순덕 할머니 빈소에 실제 문상을 가지 않은 상태에서 조문록에 이름을 올려 이른바 '대리 문상'한 것 아니냐는 구설에 올랐다.

윤 장관은 어제 정병원 동북아시아국장을 통해 서울의 한 병원에 차려진 고인 빈소에 조의금을 보냈고, 정 국장이 조문록에 윤 장관의 이름을 쓴 것이 일부 언론에 보도됐다.

일부 누리꾼들은 이에 대해 "실제 조문을 하지도 않았으면서 왜 마치 간 것처럼 이름을 남겼냐'며 비판 글을 올렸다.

이에 대해 외교부 당국자는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이 돌아가실 때 이전부터 외교부장관은 담당 국장이나 심의관이 가서 대신 조의금을 전달해 왔다"고 말했다.

이어 "조의금 전달자가 전달을 부탁한 사람의 이름을 조문록에 적는 우리 사회의 관행에 따라 한 것일 뿐 윤 장관이 마치 조문을 간 것처럼 보이게 하려고 이름을 적은 것은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윤병세 장관, 위안부 피해 할머니 ‘대리 조문’ 구설
    • 입력 2017-04-05 19:02:50
    • 수정2017-04-05 19:26:27
    정치
윤병세 외교부 장관이 어제(4일) 별세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고 이순덕 할머니 빈소에 실제 문상을 가지 않은 상태에서 조문록에 이름을 올려 이른바 '대리 문상'한 것 아니냐는 구설에 올랐다.

윤 장관은 어제 정병원 동북아시아국장을 통해 서울의 한 병원에 차려진 고인 빈소에 조의금을 보냈고, 정 국장이 조문록에 윤 장관의 이름을 쓴 것이 일부 언론에 보도됐다.

일부 누리꾼들은 이에 대해 "실제 조문을 하지도 않았으면서 왜 마치 간 것처럼 이름을 남겼냐'며 비판 글을 올렸다.

이에 대해 외교부 당국자는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이 돌아가실 때 이전부터 외교부장관은 담당 국장이나 심의관이 가서 대신 조의금을 전달해 왔다"고 말했다.

이어 "조의금 전달자가 전달을 부탁한 사람의 이름을 조문록에 적는 우리 사회의 관행에 따라 한 것일 뿐 윤 장관이 마치 조문을 간 것처럼 보이게 하려고 이름을 적은 것은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