응급처치도 ‘스마트 영상’으로…실시간으로 생명 살린다!

입력 2017.04.19 (21:37) 수정 2017.04.20 (09:21)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앵커 멘트>

응급 상황이 생겼을 때 어떻게 해야 할 지를 몰라 골든타임을 놓치는 경우가 아직도 많은데요,

스마트폰 영상 통화로 적절한 응급처치법을 실시간으로 전달받을 수 있는 새로운 시스템이 도입됐습니다.

이세중 기자가 자세히 전해드립니다.

<리포트>

<녹취> "옷을 전체를 다 올려요! 가슴 보이게!"

주차장에서 갑자기 쓰러진 40대 남성.

화면 왼쪽은 사고 장소, 오른쪽은 119상황실입니다.

영상 통화로 상황요원이 신고자에게 심폐소생술을 지시합니다.

<녹취> "하나, 둘, 셋, 넷, 다섯, 여섯~!"

응급상황을 넘긴 환자는 입원 닷새 만에 무사히 퇴원했습니다.

<녹취> 백준현(당시 신고자) : "너무 당황하고 제가 소리를 지르고 있으니까 구체적으로 어떤 행동을 해야 하는지 설명을 해주시더라고요. 벨트를 풀고, 윗도리 남방셔츠를 다 풀고."

심정지 환자를 살리기 위한 자동 심장충격기 사용법도 스마트폰을 통해 전달됩니다.

<녹취> "봉지를 뜯어요. 그다음에. 접착면 비닐을 벗기세요. 쇄골 아래에 붙이시는 거고요."

심정지 환자의 경우 쓰러진 지 4분이 지나면 생존확률이 급격히 낮아지기 때문에 구급대가 도착하기 전 응급처치하는 게 중요합니다.

서울소방본부가 본격 도입한 스마트 영상 응급처치.

응급환자가 접수되면 상황실에서 신고자에게 다시 영상 전화를 걸어 실시간으로 응급처치법을 알려줍니다.

<인터뷰> 김성은(서울종합방재센터 구급지도의사) : "(골든타임) 4분 이내에 응급처치가 가능하도록 만들어서 생존율을 올리는 거예요. 구급대가 도착하기 전에 신고자부터 구급대까지 쭉 연계가 되도록..."

지난 석 달간 이런 방식으로 모두 130여 명의 심정지 환자가 응급 처치를 받았습니다.

KBS 뉴스 이세중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응급처치도 ‘스마트 영상’으로…실시간으로 생명 살린다!
    • 입력 2017-04-19 21:38:50
    • 수정2017-04-20 09:21:45
    뉴스 9
<앵커 멘트> 응급 상황이 생겼을 때 어떻게 해야 할 지를 몰라 골든타임을 놓치는 경우가 아직도 많은데요, 스마트폰 영상 통화로 적절한 응급처치법을 실시간으로 전달받을 수 있는 새로운 시스템이 도입됐습니다. 이세중 기자가 자세히 전해드립니다. <리포트> <녹취> "옷을 전체를 다 올려요! 가슴 보이게!" 주차장에서 갑자기 쓰러진 40대 남성. 화면 왼쪽은 사고 장소, 오른쪽은 119상황실입니다. 영상 통화로 상황요원이 신고자에게 심폐소생술을 지시합니다. <녹취> "하나, 둘, 셋, 넷, 다섯, 여섯~!" 응급상황을 넘긴 환자는 입원 닷새 만에 무사히 퇴원했습니다. <녹취> 백준현(당시 신고자) : "너무 당황하고 제가 소리를 지르고 있으니까 구체적으로 어떤 행동을 해야 하는지 설명을 해주시더라고요. 벨트를 풀고, 윗도리 남방셔츠를 다 풀고." 심정지 환자를 살리기 위한 자동 심장충격기 사용법도 스마트폰을 통해 전달됩니다. <녹취> "봉지를 뜯어요. 그다음에. 접착면 비닐을 벗기세요. 쇄골 아래에 붙이시는 거고요." 심정지 환자의 경우 쓰러진 지 4분이 지나면 생존확률이 급격히 낮아지기 때문에 구급대가 도착하기 전 응급처치하는 게 중요합니다. 서울소방본부가 본격 도입한 스마트 영상 응급처치. 응급환자가 접수되면 상황실에서 신고자에게 다시 영상 전화를 걸어 실시간으로 응급처치법을 알려줍니다. <인터뷰> 김성은(서울종합방재센터 구급지도의사) : "(골든타임) 4분 이내에 응급처치가 가능하도록 만들어서 생존율을 올리는 거예요. 구급대가 도착하기 전에 신고자부터 구급대까지 쭉 연계가 되도록..." 지난 석 달간 이런 방식으로 모두 130여 명의 심정지 환자가 응급 처치를 받았습니다. KBS 뉴스 이세중입니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