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 유치원생 10명 참변…中 “철저 조사”

입력 2017.05.10 (07:53) 수정 2017.05.10 (08:16)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앵커 멘트>

유치원 통학 버스 화재로 한국 유치원생 10명 등 12명이 숨지는 참변이 어제 중국에서 있었습니다.

시진핑 주석까지 나서 사고 수습에 만전을 기할 것을 지시한 가운데, 중국 당국이 신속한 원인 조사와 사후처리를 약속했습니다.

현지에서 김민철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4살에서 7살 배기 고귀한 어린 생명들의 목숨을 앗아간 웨이하이 유치원 통학버스 화재.

희생된 유치원생 11명 가운데 10명이 현지 한국 교민의 자녀들이었습니다.

중국 당국은 화재로 전소된 버스에서 희생자들의 DNA 검사를 통해 사고 발생 하루도 안 돼 신원을 모두 파악하고, 어젯밤 유족들이 확인했습니다.

시진핑 국가 주석과 리커창 총리까지 나서서 사고 처리에 만전을 기하라는 지시가 떨어진 지 불과 몇 시간 만이었습니다.

우리 총영사관측의 사고대책본부에는 산둥성 부성장 등 지방 정부 간부들이 찾아와 유족들에게 위로를 전하고 신속한 조치를 약속했습니다.

<녹취> 이수존(주칭다오총영사) : "당 중앙과 국무원의 지시다라고 하면서 신속한 원인조사를 하겠고 사후처리를 잘하도록 하겠다, (라고 했습니다.)"

사고가 난 타오자쾅 터널은 현재도 진입로가 완전히 봉쇄됐습니다.

사고 원인은 통학 차량이 앞서 달리던 쓰레기 운반 차량과 부딪치면서 불이 났다는 것만 파악됐을 뿐 여전히 중국 당국이 조사중입니다.

우리 총영사관은 사고를 조사중인 중국측 당국자들과 핫라인을 구축하는 한편, 유가족들에게 모든 사안을 책임자가 직접 설명해줄 것을 중국측에 요청했다고 밝혔습니다.

중국 산둥성 웨이하이에서 KBS 뉴스 김민철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韓 유치원생 10명 참변…中 “철저 조사”
    • 입력 2017-05-10 07:57:03
    • 수정2017-05-10 08:16:29
    뉴스광장
<앵커 멘트>

유치원 통학 버스 화재로 한국 유치원생 10명 등 12명이 숨지는 참변이 어제 중국에서 있었습니다.

시진핑 주석까지 나서 사고 수습에 만전을 기할 것을 지시한 가운데, 중국 당국이 신속한 원인 조사와 사후처리를 약속했습니다.

현지에서 김민철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4살에서 7살 배기 고귀한 어린 생명들의 목숨을 앗아간 웨이하이 유치원 통학버스 화재.

희생된 유치원생 11명 가운데 10명이 현지 한국 교민의 자녀들이었습니다.

중국 당국은 화재로 전소된 버스에서 희생자들의 DNA 검사를 통해 사고 발생 하루도 안 돼 신원을 모두 파악하고, 어젯밤 유족들이 확인했습니다.

시진핑 국가 주석과 리커창 총리까지 나서서 사고 처리에 만전을 기하라는 지시가 떨어진 지 불과 몇 시간 만이었습니다.

우리 총영사관측의 사고대책본부에는 산둥성 부성장 등 지방 정부 간부들이 찾아와 유족들에게 위로를 전하고 신속한 조치를 약속했습니다.

<녹취> 이수존(주칭다오총영사) : "당 중앙과 국무원의 지시다라고 하면서 신속한 원인조사를 하겠고 사후처리를 잘하도록 하겠다, (라고 했습니다.)"

사고가 난 타오자쾅 터널은 현재도 진입로가 완전히 봉쇄됐습니다.

사고 원인은 통학 차량이 앞서 달리던 쓰레기 운반 차량과 부딪치면서 불이 났다는 것만 파악됐을 뿐 여전히 중국 당국이 조사중입니다.

우리 총영사관은 사고를 조사중인 중국측 당국자들과 핫라인을 구축하는 한편, 유가족들에게 모든 사안을 책임자가 직접 설명해줄 것을 중국측에 요청했다고 밝혔습니다.

중국 산둥성 웨이하이에서 KBS 뉴스 김민철입니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 각 플랫폼에서 최근 1시간 동안 많이 본 KBS 기사를 제공합니다.

  • 각 플랫폼에서 최근 1시간 동안 많이 본 KBS 기사를 제공합니다.

  • 각 플랫폼에서 최근 1시간 동안 많이 본 KBS 기사를 제공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