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 ‘엉터리 한글 안내판’ 바로 잡아요!

입력 2017.06.06 (19:17) 수정 2017.06.06 (19:22)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앵커 멘트>

한류 열풍으로 해외 유명 사적지나 관광지에서 한글 안내판을 쉽게 접할 수 있게 됐는데요.

하지만 엉터리 한글 안내판도 많아 보는 이들의 눈살을 찌푸리게 하고 있습니다.

김민경 기자입니다.

<리포트>

중국 상하이 루쉰공원에 위치한 윤봉길 기념관.

기념관 정문 입구에 걸려있던 한글 안내판입니다.

'매일 휴관 전 반시간에 입장 금지'라는 뜻을 알 수 없는 한글 문구가 보입니다.

지난해 초 비로소 잘못된 문구가 수정돼 올바른 안내판이 걸렸습니다.

해외의 잘못 표현된 한글 안내문을 SNS를 통해 제보를 받아 봤습니다.

문구 일부의 번역이 틀린 것 외에도 아예 의미를 이해하기조차 어려운 것도 많습니다.

<인터뷰> 류호진(문화기획자) : "(한글이라)반가웠지만 엉터리 한국어여서 실망스러웠다고 말씀들을 하셨고, 하루빨리 고쳐졌으면 좋겠다는 말씀들을 많이..."

수십여 건의 제보를 분석해보니 중국에서 오류 문구 제보가 가장 많았습니다.

현재 조사 연구팀은 잘못된 표현들에 대해 사실 확인 후 해당 기관에 수정을 요청하고 있습니다.

<인터뷰> 서경덕(성신여대 교양학부 교수) : "언어를 넘어서 우리의 국가 이미지를 바꿔 나갈 수 있는 굉장히 중요한 역할을 할 수 있지 않을까라는 생각이 듭니다."

조사팀은 세계 각지에 진출해 있는 세종학당과 협력해 올바른 한글 표현을 더 널리 알릴 계획입니다.

KBS 뉴스 김민경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해외 ‘엉터리 한글 안내판’ 바로 잡아요!
    • 입력 2017-06-06 19:19:06
    • 수정2017-06-06 19:22:04
    뉴스 7
<앵커 멘트>

한류 열풍으로 해외 유명 사적지나 관광지에서 한글 안내판을 쉽게 접할 수 있게 됐는데요.

하지만 엉터리 한글 안내판도 많아 보는 이들의 눈살을 찌푸리게 하고 있습니다.

김민경 기자입니다.

<리포트>

중국 상하이 루쉰공원에 위치한 윤봉길 기념관.

기념관 정문 입구에 걸려있던 한글 안내판입니다.

'매일 휴관 전 반시간에 입장 금지'라는 뜻을 알 수 없는 한글 문구가 보입니다.

지난해 초 비로소 잘못된 문구가 수정돼 올바른 안내판이 걸렸습니다.

해외의 잘못 표현된 한글 안내문을 SNS를 통해 제보를 받아 봤습니다.

문구 일부의 번역이 틀린 것 외에도 아예 의미를 이해하기조차 어려운 것도 많습니다.

<인터뷰> 류호진(문화기획자) : "(한글이라)반가웠지만 엉터리 한국어여서 실망스러웠다고 말씀들을 하셨고, 하루빨리 고쳐졌으면 좋겠다는 말씀들을 많이..."

수십여 건의 제보를 분석해보니 중국에서 오류 문구 제보가 가장 많았습니다.

현재 조사 연구팀은 잘못된 표현들에 대해 사실 확인 후 해당 기관에 수정을 요청하고 있습니다.

<인터뷰> 서경덕(성신여대 교양학부 교수) : "언어를 넘어서 우리의 국가 이미지를 바꿔 나갈 수 있는 굉장히 중요한 역할을 할 수 있지 않을까라는 생각이 듭니다."

조사팀은 세계 각지에 진출해 있는 세종학당과 협력해 올바른 한글 표현을 더 널리 알릴 계획입니다.

KBS 뉴스 김민경입니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