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교조 17명 전임근무 휴직 재신청

입력 2017.07.19 (19:13) 수정 2017.07.19 (19:17)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전국교직원노동조합이 오늘(19일) 노조 전임 근무를 위한 휴직신청을 다시 냈다.

전교조는 이날 세종시 교육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새 정부 출범 직후부터 법외노조화 철회를 촉구했지만 아무런 답변도 듣지 못했다"며 "정부의 적극적인 조치를 끌어내기 위해 다시 전임 신청을 낸다"고 밝혔다.

전교조가 이날 전임 근무를 위해 휴직을 신청한 인원은 17명이다. 16명은 기존 전임자이며, 1명은 신규 신청자다.

전교조는 "문재인 정부는 '노동존중'을 표어로 내걸었을 뿐 법외노조 철회 문제에 묵묵부답으로 일관하면서 실질적인 조치는 없었다"며 "새로운 교육부는 전임자 신청을 존중할 것으로 믿는다"고 말했다.

전교조에서는 올해 초 16명의 교사가 전임 휴직 신청을 냈지만 법외노조라는 이유로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소속 시·도 교육청이 휴직을 허가한 경우도 있었지만 교육부가 직권 취소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전교조 17명 전임근무 휴직 재신청
    • 입력 2017-07-19 19:13:54
    • 수정2017-07-19 19:17:42
    사회
전국교직원노동조합이 오늘(19일) 노조 전임 근무를 위한 휴직신청을 다시 냈다.

전교조는 이날 세종시 교육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새 정부 출범 직후부터 법외노조화 철회를 촉구했지만 아무런 답변도 듣지 못했다"며 "정부의 적극적인 조치를 끌어내기 위해 다시 전임 신청을 낸다"고 밝혔다.

전교조가 이날 전임 근무를 위해 휴직을 신청한 인원은 17명이다. 16명은 기존 전임자이며, 1명은 신규 신청자다.

전교조는 "문재인 정부는 '노동존중'을 표어로 내걸었을 뿐 법외노조 철회 문제에 묵묵부답으로 일관하면서 실질적인 조치는 없었다"며 "새로운 교육부는 전임자 신청을 존중할 것으로 믿는다"고 말했다.

전교조에서는 올해 초 16명의 교사가 전임 휴직 신청을 냈지만 법외노조라는 이유로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소속 시·도 교육청이 휴직을 허가한 경우도 있었지만 교육부가 직권 취소했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