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SJ “中, 美의 대북 군사행동 우려해 1천400㎞ 국경통제력 강화”

입력 2017.07.25 (09:57) 수정 2017.07.25 (17:42)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중국이 북한에 대한 미국의 군사행동을 우려해 1천400여㎞에 이르는 북한과의 국경을 둘러싼 준비태세를 강화하고 있다고 미국 월스트리트저널(WSJ)이 2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WSJ는 중국 정부 웹사이트, 전문가 분석을 종합한 결과 이런 동태가 작년에 시작돼 최근 몇 달 동안 많은 변화를 노출했다고 설명했다.

새 국경 수비여단의 배치, 드론(무인기)을 통한 산악지역 24시간 정찰, 핵이나 화학무기 방어를 위한 벙커 구축 등이 그 내용이었다.

중국군은 국경에 배치된 다른 부대들을 현대화하고 특수부대, 공수부대의 최근 훈련을 구체적으로 공개하기도 했다.

전문가들은 이들 부대가 만일의 사태가 발생할 때 북한에 투입될 것이라고 분석하고 있다.

중국이 국경에서 노출하는 이런 움직임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북한의 핵 프로그램을 중단시키려고 대북제재를 강화하라고 중국을 압박하며 군사행동 카드를 거론하는 상황과 때가 겹치고 있다.

중국 국방부는 국경의 움직임이 북한과 관련이 있느냐는 물음에 즉답을 피한 채 "군이 정상적 전투태세와 훈련을 유지하고 있다"고만 밝혔다.

중국 외교부 대변인도 "군사적 수단은 한반도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선택지가 돼서는 안 된다"고 답했다.

그러나 미국, 중국의 안보 전문가들은 중국이 북한의 경제적 붕괴, 핵물질 오염, 군사분쟁 등 긴급사태에 대비하는 것으로 보고 있다.

일차적으로 중국의 최근 움직임은 구소련식 지휘체계를 개선하고 국경을 넘나드는 전투력을 높이기 위해 작년에 개시한 군 개혁과 연관됐다.

하지만 전문가들은 북한과 맞닿은 동북부에서는 이 개혁이 북한 위기를 다스리는 것을 최고 과업으로 삼고 있다고 분석하고 있다.

특히 이들은 중국이 미군, 한국군의 북진 때 북핵시설을 장악하고 북한의 북쪽 지역을 점령할 역량을 강화하고 있다는 관측을 제시했다.

미국의 전직 고위 국방정보관리인 마크 코사드는 "중국의 긴급사태 준비가 단순히 북쪽 완충지대나 국경안보를 장악하는 차원을 넘는다"고 주장했다.

루캉(陸慷)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WSJ의 보도 내용을 확인해달라는 요청에 "중국군은 북한과의 접경지역에서 계속해서 정상적인 훈련태세를 유지하고 있다"며 북중접경 지역에서 중국군의 동향에 변화가 없다고 답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WSJ “中, 美의 대북 군사행동 우려해 1천400㎞ 국경통제력 강화”
    • 입력 2017-07-25 09:57:06
    • 수정2017-07-25 17:42:02
    국제
중국이 북한에 대한 미국의 군사행동을 우려해 1천400여㎞에 이르는 북한과의 국경을 둘러싼 준비태세를 강화하고 있다고 미국 월스트리트저널(WSJ)이 2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WSJ는 중국 정부 웹사이트, 전문가 분석을 종합한 결과 이런 동태가 작년에 시작돼 최근 몇 달 동안 많은 변화를 노출했다고 설명했다.

새 국경 수비여단의 배치, 드론(무인기)을 통한 산악지역 24시간 정찰, 핵이나 화학무기 방어를 위한 벙커 구축 등이 그 내용이었다.

중국군은 국경에 배치된 다른 부대들을 현대화하고 특수부대, 공수부대의 최근 훈련을 구체적으로 공개하기도 했다.

전문가들은 이들 부대가 만일의 사태가 발생할 때 북한에 투입될 것이라고 분석하고 있다.

중국이 국경에서 노출하는 이런 움직임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북한의 핵 프로그램을 중단시키려고 대북제재를 강화하라고 중국을 압박하며 군사행동 카드를 거론하는 상황과 때가 겹치고 있다.

중국 국방부는 국경의 움직임이 북한과 관련이 있느냐는 물음에 즉답을 피한 채 "군이 정상적 전투태세와 훈련을 유지하고 있다"고만 밝혔다.

중국 외교부 대변인도 "군사적 수단은 한반도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선택지가 돼서는 안 된다"고 답했다.

그러나 미국, 중국의 안보 전문가들은 중국이 북한의 경제적 붕괴, 핵물질 오염, 군사분쟁 등 긴급사태에 대비하는 것으로 보고 있다.

일차적으로 중국의 최근 움직임은 구소련식 지휘체계를 개선하고 국경을 넘나드는 전투력을 높이기 위해 작년에 개시한 군 개혁과 연관됐다.

하지만 전문가들은 북한과 맞닿은 동북부에서는 이 개혁이 북한 위기를 다스리는 것을 최고 과업으로 삼고 있다고 분석하고 있다.

특히 이들은 중국이 미군, 한국군의 북진 때 북핵시설을 장악하고 북한의 북쪽 지역을 점령할 역량을 강화하고 있다는 관측을 제시했다.

미국의 전직 고위 국방정보관리인 마크 코사드는 "중국의 긴급사태 준비가 단순히 북쪽 완충지대나 국경안보를 장악하는 차원을 넘는다"고 주장했다.

루캉(陸慷)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WSJ의 보도 내용을 확인해달라는 요청에 "중국군은 북한과의 접경지역에서 계속해서 정상적인 훈련태세를 유지하고 있다"며 북중접경 지역에서 중국군의 동향에 변화가 없다고 답했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