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오와 켄은 뮤지컬 배우!

입력 2017.07.25 (13:45) 수정 2017.07.25 (13:48)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뮤지컬 마타하리와 햄릿에 출연한 빅스의 메인 보컬 레오(정택운)와 켄이 공연전문매거진 씬플레이빌의 8월호 커버스토리 주인공이 됐다.

차세대 뮤지컬 루키로 떠오르고 있는 두 사람은 이번 화보를 통해 순수한 청년의 청량한 매력과 뜨거운 열정이 느껴지는 모습까지 팔색조 매력을 담아 이목을 집중시켰다.

뮤지컬 마타하리의 초연 이후 1년 만에 아르망 역으로 돌아온 레오와 햄릿의 섹시한 주인공 햄릿 역으로 공연을 마친 켄이 뮤지컬 배우로서 함께한 화보인 만큼 두 사람은 가수와 뮤지컬 배우로서 활동에 대해 윈윈 시너지와 힐링이라 말하며 진중한 인터뷰까지 진행했다.

화보와 함께 진행한 인터뷰에서 레오는 "연기 레슨을 받을 때 노래를 처음 공부할 때 느낌을 받는다. 막막하지만 재미있어서 더 욕심이 생긴다"며 연기에 대한 열정을 비쳤다. 또 "뮤지컬의 드라마가 상상과 생각의 폭을 넓혀준 덕분에 보컬로서도 노래에 접근하는 방법이나 감정 표현이 더 깊어지는 것 같다. 뮤지컬 배우와 가수가 서로 윈윈하는 관계라서 참 좋다"며 가수이자 뮤지컬 배우로 성장 중인 시너지에 대한 이야기를 전해 눈길을 끌었다. 레오가 출연 중인 뮤지컬 마타하리는 오는 8월 6일까지 세종문화회관 대극장에서 공연된다.

켄 역시 "아이돌과 뮤지컬 배우 모두 좋아서 선택한 일이기에 두 가지가 내 안에서 부딪힐 때도 있고 체력적으로나 정신적으로 힘에 부칠 때도 있지만 감안해야 한다. 무대에 설 때는 정말로 행복하니까"라고 밝혀 진중한 면모를 보이는가 하면, "두 가지 일은 힐링 그 자체다. 멤버들과 무대를 할 때 자신감이 생기고 서로 힘이 된다. 뮤지컬에서는 동료들과 교감하고 소통하는 것은 물론 칭찬을 받고 혼날 때조차 큰 에너지를 얻는다. 각기 다른 힐링을 안겨준다"고 말하며 가수와 뮤지컬 배우로서 활동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한편, 빅스는 네 번째 미니앨범 도원경 활동을 성공적으로 마친 후 일본 3개 도시 투어를 성황리에 마쳤다. 이어 동남아시아 투어에도 나서 대세 글로벌돌의 입지를 굳힐 예정이다.







[사진제공=씬플레이빌]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레오와 켄은 뮤지컬 배우!
    • 입력 2017-07-25 13:45:30
    • 수정2017-07-25 13:48:17
    TV특종

뮤지컬 마타하리와 햄릿에 출연한 빅스의 메인 보컬 레오(정택운)와 켄이 공연전문매거진 씬플레이빌의 8월호 커버스토리 주인공이 됐다.

차세대 뮤지컬 루키로 떠오르고 있는 두 사람은 이번 화보를 통해 순수한 청년의 청량한 매력과 뜨거운 열정이 느껴지는 모습까지 팔색조 매력을 담아 이목을 집중시켰다.

뮤지컬 마타하리의 초연 이후 1년 만에 아르망 역으로 돌아온 레오와 햄릿의 섹시한 주인공 햄릿 역으로 공연을 마친 켄이 뮤지컬 배우로서 함께한 화보인 만큼 두 사람은 가수와 뮤지컬 배우로서 활동에 대해 윈윈 시너지와 힐링이라 말하며 진중한 인터뷰까지 진행했다.

화보와 함께 진행한 인터뷰에서 레오는 "연기 레슨을 받을 때 노래를 처음 공부할 때 느낌을 받는다. 막막하지만 재미있어서 더 욕심이 생긴다"며 연기에 대한 열정을 비쳤다. 또 "뮤지컬의 드라마가 상상과 생각의 폭을 넓혀준 덕분에 보컬로서도 노래에 접근하는 방법이나 감정 표현이 더 깊어지는 것 같다. 뮤지컬 배우와 가수가 서로 윈윈하는 관계라서 참 좋다"며 가수이자 뮤지컬 배우로 성장 중인 시너지에 대한 이야기를 전해 눈길을 끌었다. 레오가 출연 중인 뮤지컬 마타하리는 오는 8월 6일까지 세종문화회관 대극장에서 공연된다.

켄 역시 "아이돌과 뮤지컬 배우 모두 좋아서 선택한 일이기에 두 가지가 내 안에서 부딪힐 때도 있고 체력적으로나 정신적으로 힘에 부칠 때도 있지만 감안해야 한다. 무대에 설 때는 정말로 행복하니까"라고 밝혀 진중한 면모를 보이는가 하면, "두 가지 일은 힐링 그 자체다. 멤버들과 무대를 할 때 자신감이 생기고 서로 힘이 된다. 뮤지컬에서는 동료들과 교감하고 소통하는 것은 물론 칭찬을 받고 혼날 때조차 큰 에너지를 얻는다. 각기 다른 힐링을 안겨준다"고 말하며 가수와 뮤지컬 배우로서 활동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한편, 빅스는 네 번째 미니앨범 도원경 활동을 성공적으로 마친 후 일본 3개 도시 투어를 성황리에 마쳤다. 이어 동남아시아 투어에도 나서 대세 글로벌돌의 입지를 굳힐 예정이다.







[사진제공=씬플레이빌]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