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택·당진항 상반기 무역수지 38억9천만달러 적자

입력 2017.07.25 (15:04) 수정 2017.07.25 (15:05)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평택·당진항을 통한 올해 상반기 수출은 140억 8천900만 달러, 수입은 179억 8천600만 달러로 38억 9천700만 달러의 무역수지 적자를 기록한 것으로 조사됐다.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적자폭이 31억 9천800만 달러 증가한 것이다.

평택직할세관은 국제유가 상승에 따른 가스류 수입단가 상승(5억 6천400만 달러)과 평택 고덕산업단지의 반도체 설비 수입(19억 9천300만 달러)에 따라 적자폭이 늘어난 것으로 분석했다.

수출의 경우 자동차가 40억 8천만 달러로 가장 많고 전자부품 36억 2천만 달러, 자동차부품 9억 달러, 편광필름 5억 3천400만 달러 순이다.

수입은 자동차 33억 7천800만 달러, 가스류 28억 5천100만 달러, 철강·금속 27억 2천300만 달러, 전기·전자제품 17억 8천800만 달러 순을 나타냈다.

국가별 수출액은 중국 43억 달러, 미국 25억 1천200만 달러, 베트남 10억 3천700만 달러, 호주 4억 3천800만 달러, 독일 3억 9천300만 달러 등이다.

국가별 수입액은 중국 37억 3천100만 달러, 미국 22억 9천700만 달러, 일본 18억 8천400만 달러, 독일 17억 7천만 달러, 호주 11억 9천700만 달러를 기록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평택·당진항 상반기 무역수지 38억9천만달러 적자
    • 입력 2017-07-25 15:04:06
    • 수정2017-07-25 15:05:07
    사회
평택·당진항을 통한 올해 상반기 수출은 140억 8천900만 달러, 수입은 179억 8천600만 달러로 38억 9천700만 달러의 무역수지 적자를 기록한 것으로 조사됐다.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적자폭이 31억 9천800만 달러 증가한 것이다.

평택직할세관은 국제유가 상승에 따른 가스류 수입단가 상승(5억 6천400만 달러)과 평택 고덕산업단지의 반도체 설비 수입(19억 9천300만 달러)에 따라 적자폭이 늘어난 것으로 분석했다.

수출의 경우 자동차가 40억 8천만 달러로 가장 많고 전자부품 36억 2천만 달러, 자동차부품 9억 달러, 편광필름 5억 3천400만 달러 순이다.

수입은 자동차 33억 7천800만 달러, 가스류 28억 5천100만 달러, 철강·금속 27억 2천300만 달러, 전기·전자제품 17억 8천800만 달러 순을 나타냈다.

국가별 수출액은 중국 43억 달러, 미국 25억 1천200만 달러, 베트남 10억 3천700만 달러, 호주 4억 3천800만 달러, 독일 3억 9천300만 달러 등이다.

국가별 수입액은 중국 37억 3천100만 달러, 미국 22억 9천700만 달러, 일본 18억 8천400만 달러, 독일 17억 7천만 달러, 호주 11억 9천700만 달러를 기록했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