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자유구역 외국인투자, 상반기 사상최대…전년대비 2.5배↑

입력 2017.07.25 (17:41) 수정 2017.07.25 (17:42)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경제자유구역이 올해 상반기에 유치한 외국인 직접투자(신고기준) 규모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5배 이상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다만, 실제 투자로 이어진 도착기준 투자는 오히려 줄어 지속적인 투자유치 노력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오늘(25일) 올해 상반기 경제자유구역의 신고기준 외국인 직접투자 규모가 17억 달러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66.9% 증가했다고 밝혔다.

이는 경제자유구역이 본격적으로 도입된 2003년 이후 상반기 기준 외국인투자 규모로는 역대 최대다.

우선 인천경제자유구역이 7억 4천만 달러를 유치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25.2% 늘었다. 광양만권 경제자유구역도 사상 최대인 3억 달러를 유치했다. 2008년 지정된 이후 외국인 투자 유치 실적이 저조했던 황해경제자유구역도 5억 달러를 신고했다.

하지만 도착기준으로는 상반기 2억 달러로 지난해 같은 기간 5억 달러와 비교하면 절반 이하로 떨어졌다.

산업부는 "신고금액이 모두 도착할 수 있도록 꾸준히 투자유치 노력을 해 나가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경제자유구역 외국인투자, 상반기 사상최대…전년대비 2.5배↑
    • 입력 2017-07-25 17:41:23
    • 수정2017-07-25 17:42:36
    경제
경제자유구역이 올해 상반기에 유치한 외국인 직접투자(신고기준) 규모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5배 이상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다만, 실제 투자로 이어진 도착기준 투자는 오히려 줄어 지속적인 투자유치 노력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오늘(25일) 올해 상반기 경제자유구역의 신고기준 외국인 직접투자 규모가 17억 달러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66.9% 증가했다고 밝혔다.

이는 경제자유구역이 본격적으로 도입된 2003년 이후 상반기 기준 외국인투자 규모로는 역대 최대다.

우선 인천경제자유구역이 7억 4천만 달러를 유치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25.2% 늘었다. 광양만권 경제자유구역도 사상 최대인 3억 달러를 유치했다. 2008년 지정된 이후 외국인 투자 유치 실적이 저조했던 황해경제자유구역도 5억 달러를 신고했다.

하지만 도착기준으로는 상반기 2억 달러로 지난해 같은 기간 5억 달러와 비교하면 절반 이하로 떨어졌다.

산업부는 "신고금액이 모두 도착할 수 있도록 꾸준히 투자유치 노력을 해 나가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