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대통령-기업인 간담회, ‘호프 타임’으로 진행”

입력 2017.07.25 (18:45) 수정 2017.07.25 (18:57)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오는 27일부터 이틀간 청와대에서 열리는 문재인 대통령과 기업인 간 간담회는 맥주를 마시며 이야기를 나누는 '호프타임' 형식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은 25일(오늘) 춘추관 브리핑에서 "문 대통령은 기업인과 격의 없는 대화를 진행할 예정"이라며 "실질적이고 진솔한 대화기 이뤄지도록 기존 형식을 탈피한 호프타임 형식으로 기업인 이야기를 경청할 것"이라고 말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호프타임' 형식의 간담회는 문 대통령이 직접 낸 아이디어"라고 설명했다.

청와대는 애초 기업인과의 회동을 추진할 때부터 새 정부 출범 후 관행처럼 열렸던 총수와의 일방적인 대화나 일괄 회동 형식으로는 하지 않겠다는 뜻을 밝힌 바 있다.

청와대 관계자는 "양복 상의를 벗고 맥주 한잔 하면서 만나야 기업인의 고충을 진솔하게 말할 것 아닌가"라며 "최대한 편하게 얘기할 수 있는, 격의 없는 분위기를 만들겠다는 게 대통령의 뜻"이라고 덧붙였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靑 “대통령-기업인 간담회, ‘호프 타임’으로 진행”
    • 입력 2017-07-25 18:45:33
    • 수정2017-07-25 18:57:44
    정치
오는 27일부터 이틀간 청와대에서 열리는 문재인 대통령과 기업인 간 간담회는 맥주를 마시며 이야기를 나누는 '호프타임' 형식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은 25일(오늘) 춘추관 브리핑에서 "문 대통령은 기업인과 격의 없는 대화를 진행할 예정"이라며 "실질적이고 진솔한 대화기 이뤄지도록 기존 형식을 탈피한 호프타임 형식으로 기업인 이야기를 경청할 것"이라고 말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호프타임' 형식의 간담회는 문 대통령이 직접 낸 아이디어"라고 설명했다.

청와대는 애초 기업인과의 회동을 추진할 때부터 새 정부 출범 후 관행처럼 열렸던 총수와의 일방적인 대화나 일괄 회동 형식으로는 하지 않겠다는 뜻을 밝힌 바 있다.

청와대 관계자는 "양복 상의를 벗고 맥주 한잔 하면서 만나야 기업인의 고충을 진솔하게 말할 것 아닌가"라며 "최대한 편하게 얘기할 수 있는, 격의 없는 분위기를 만들겠다는 게 대통령의 뜻"이라고 덧붙였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