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아파트 매수세 확 꺾여…12주만에 ‘팔자’ 우세로 역전

입력 2017.08.16 (08:50) 수정 2017.08.16 (08:58)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정부의 8.2 부동산 대책 발표 뒤 서울의 아파트 매수세가 크게 줄어든 것으로 업계 실태 조사에서 나타났다.

국민은행이 오늘(16일) 발표한 주간 주택시장 동향 조사 결과를 보면 서울의 아파트 '매수우위 지수'(이하 지수)는 이달 7일 기준으로 95.7로 지난달 31일 조사(148.7)에 비해 크게 낮아졌다.

'매수우위 지수'는 전국의 3천8백여 개 부동산 중개업체를 상대로 매도세와 매수세 중 어느 쪾이 우위인지를 조사한 것으로 지수 100을 기준으로 매수세가 많으면 100보다 커지고, 매수세가 적으면 100보다 작아진다.

서울에서 아파트를 팔려는 움직임이 사려는 움직임보다 거세진 것은 올해 5월 중순 이후 12주 만이다. 5월 15일 기준 조사에서 지수는 98.1로 이후 조사에서는 지수가 줄곧 100을 넘어 매수세가 우위였다.

지역 별로는 강북지역은 지수가 97.3이고 강남지역은 93.7로, 강남이 강북보다 매도세가 강한 것으로 조사됐다.
지난달 31일 조사에서는 지수가 강북은 147.5, 강남은 150.0이었던 점을 고려하면 강북보다는 강남의 시장 흐름이 매수에서 매도 쪽으로 더 크게 기운 셈이다.

세종시 역시 지난달 31일에는 지수가 168.4로 아파트를 사려는 흐름이 팔려는 흐름보다 훨씬 강했지만, 이번 조사에서는 지수가 104.8로 매수세가 확 줄었다.

임채우 KB국민은행 WM스타자문단 부동산전문위원은 "8·2 부동산 대책이 나온 후 전반적으로 거래가 소강상태"라며 "입주 물량이 많은 지역이나 서울·세종시처럼 투기지역이나 투기과열지구로 지정된 곳은 거래가 침체하고 가격이 조금 하향 안정화될 것 같다"고 전망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서울 아파트 매수세 확 꺾여…12주만에 ‘팔자’ 우세로 역전
    • 입력 2017-08-16 08:50:44
    • 수정2017-08-16 08:58:39
    경제
정부의 8.2 부동산 대책 발표 뒤 서울의 아파트 매수세가 크게 줄어든 것으로 업계 실태 조사에서 나타났다.

국민은행이 오늘(16일) 발표한 주간 주택시장 동향 조사 결과를 보면 서울의 아파트 '매수우위 지수'(이하 지수)는 이달 7일 기준으로 95.7로 지난달 31일 조사(148.7)에 비해 크게 낮아졌다.

'매수우위 지수'는 전국의 3천8백여 개 부동산 중개업체를 상대로 매도세와 매수세 중 어느 쪾이 우위인지를 조사한 것으로 지수 100을 기준으로 매수세가 많으면 100보다 커지고, 매수세가 적으면 100보다 작아진다.

서울에서 아파트를 팔려는 움직임이 사려는 움직임보다 거세진 것은 올해 5월 중순 이후 12주 만이다. 5월 15일 기준 조사에서 지수는 98.1로 이후 조사에서는 지수가 줄곧 100을 넘어 매수세가 우위였다.

지역 별로는 강북지역은 지수가 97.3이고 강남지역은 93.7로, 강남이 강북보다 매도세가 강한 것으로 조사됐다.
지난달 31일 조사에서는 지수가 강북은 147.5, 강남은 150.0이었던 점을 고려하면 강북보다는 강남의 시장 흐름이 매수에서 매도 쪽으로 더 크게 기운 셈이다.

세종시 역시 지난달 31일에는 지수가 168.4로 아파트를 사려는 흐름이 팔려는 흐름보다 훨씬 강했지만, 이번 조사에서는 지수가 104.8로 매수세가 확 줄었다.

임채우 KB국민은행 WM스타자문단 부동산전문위원은 "8·2 부동산 대책이 나온 후 전반적으로 거래가 소강상태"라며 "입주 물량이 많은 지역이나 서울·세종시처럼 투기지역이나 투기과열지구로 지정된 곳은 거래가 침체하고 가격이 조금 하향 안정화될 것 같다"고 전망했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