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원·양주도 살충제 검출…일부 달걀 판매 재개

입력 2017.08.16 (19:00) 수정 2017.08.16 (19:08)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앵커 멘트>

국내산 달걀에서도 살충제 성분이 검출돼 파문이 일고 있는 가운데 강원도 철원의 농가에서도 살충제 성분인 피프로닐이 검출됐습니다.

정부의 1차 전수조사 결과가 발표됨에 따라 일부 대형 유통업체들은 '적합 판정'을 받은 달걀의 판매를 재개했습니다.

엄진아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농림축산식품부는 산란계 5만 5천 마리를 사육하는 강원도 철원의 농가에서 살충제 성분인 피프로닐이 검출됐다고 밝혔습니다.

이 농가에서 생산한 달걀에선 국제기준치보다 높은 1킬로그램 당 0.056 밀리그램의 피프로닐이 나왔습니다.

또 2만 3천마리 규모의 경기도 양주시 농가에선 또다른 살충제 성분인 비펜트린이 1킬로그램당 0.07 밀리그램 검출됐습니다.

허용기준치 0.01 밀리그램의 7배에 달합니다.

시중에 유통중인 친환경 무항생제 달걀 제품에서도 비펜트린이 검출됐습니다.

농식품부는 신선대란 홈플러스와 부자특란 등 2개 제품에서 비펜트린이 기준치를 초과해 검출됐다고 밝혔습니다.

이미 유통중인 달걀 제품에서 살충제 성분이 초과검출된 것은 처음입니다.

농식품부는 산란계 사육농가에 대한 1차 전수조사 결과 241곳에 대해 적합 판정을 내리고 적합판정을 받은 농가에 대해선 오늘부터 정상적으로 달걀을 유통하도록 조처했습니다.

이에 따라 이마트와 농협 하나로 마트 등 대형 유통업체들도 오늘 오후부터 적합 판정을 받은 달걀의 판매를 재개했습니다.

<녹취> 김영록(농림축산식품부 장관) : "평상시 계란 유통량의 약 25% 정도에 해당되는 물량이 유통될 수 있도록 노력을 다하겠습니다."

김영록 농식품부 장관은 피프로닐이 검출된 농장의 달걀을 사용한 가공식품까지 전량 수거해 폐기하도록 하겠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엄진아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철원·양주도 살충제 검출…일부 달걀 판매 재개
    • 입력 2017-08-16 19:02:39
    • 수정2017-08-16 19:08:02
    뉴스 7
<앵커 멘트>

국내산 달걀에서도 살충제 성분이 검출돼 파문이 일고 있는 가운데 강원도 철원의 농가에서도 살충제 성분인 피프로닐이 검출됐습니다.

정부의 1차 전수조사 결과가 발표됨에 따라 일부 대형 유통업체들은 '적합 판정'을 받은 달걀의 판매를 재개했습니다.

엄진아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농림축산식품부는 산란계 5만 5천 마리를 사육하는 강원도 철원의 농가에서 살충제 성분인 피프로닐이 검출됐다고 밝혔습니다.

이 농가에서 생산한 달걀에선 국제기준치보다 높은 1킬로그램 당 0.056 밀리그램의 피프로닐이 나왔습니다.

또 2만 3천마리 규모의 경기도 양주시 농가에선 또다른 살충제 성분인 비펜트린이 1킬로그램당 0.07 밀리그램 검출됐습니다.

허용기준치 0.01 밀리그램의 7배에 달합니다.

시중에 유통중인 친환경 무항생제 달걀 제품에서도 비펜트린이 검출됐습니다.

농식품부는 신선대란 홈플러스와 부자특란 등 2개 제품에서 비펜트린이 기준치를 초과해 검출됐다고 밝혔습니다.

이미 유통중인 달걀 제품에서 살충제 성분이 초과검출된 것은 처음입니다.

농식품부는 산란계 사육농가에 대한 1차 전수조사 결과 241곳에 대해 적합 판정을 내리고 적합판정을 받은 농가에 대해선 오늘부터 정상적으로 달걀을 유통하도록 조처했습니다.

이에 따라 이마트와 농협 하나로 마트 등 대형 유통업체들도 오늘 오후부터 적합 판정을 받은 달걀의 판매를 재개했습니다.

<녹취> 김영록(농림축산식품부 장관) : "평상시 계란 유통량의 약 25% 정도에 해당되는 물량이 유통될 수 있도록 노력을 다하겠습니다."

김영록 농식품부 장관은 피프로닐이 검출된 농장의 달걀을 사용한 가공식품까지 전량 수거해 폐기하도록 하겠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엄진아입니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2024 파리 올림픽 배너 이미지 수신료 수신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