檢, ‘박원순 제압 문건’ 추명호 국정원 前국장 피의자 소환

입력 2017.09.27 (11:52) 수정 2017.09.27 (15:36)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이명박 정부 때 국가정보원의 박원순 서울시장 음해와 사찰 의혹과 관련해 추명호 전 국정원 국장이 오늘 오전 검찰에 소환됐다.

국정원의 정치 공작 사건에 가담해 국정원법을 위반한 피의자 신분이다.

추 전 국장은 조사에 앞서 국정원 문건의 VIP 보고와 관련해 이명박 전 대통령에게 직접 보고가 이뤄졌는지와 이른바 박원순 서울시장 음해와 사찰 등은 누가 지시했는지에 대한 질문에 아무런 답변을 하지 않았다.

또 국정원이 연예인 블랙리스트를 만든 것이 국익을 위한 활동이었다고 생각하는지에 대한 질문엔 옅은 미소를 지은 채 고개를 여러 차례 끄덕였다.

서울중앙지검 전담 수사팀은 추 전 국장을 상대로 국정원의 이른바 '박원순 제압 문건' 작성 경위와 국정원 국익전략실에서 근무하던 시기 박원순 서울시장을 공격하는 정치 공세를 구체적으로 어떻게 폈는지 추궁하고 있다.

또 정부에 비판적인 문화예술인 블랙리스트를 작성하고 관리한 혐의에 대해서도 강도 높은 조사가 진행될 예정이다.

검찰은 지난 25일 추 전 국장의 주거지 압수수색으로 확보한 전산 자료와 개인 기록, 각종 문서 등을 분석 중이며 일부 유의미한 자료를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추 전 국장은 '박원순 제압문건' 가운데 '반값 등록금'을 종북좌파의 대정부 공세로 규정하며 대응을 주문한 '좌파의 등록금 주장 허구성 전파로 파상공세 차단' 문건의 작성자 중 한 명으로 지목돼왔다.

국익전략실은 노무현 정부 시절 국정원 개혁의 하나로 대공정책실이 '동북아 허브' 추진에 전념하도록 이름과 기능을 바꾼 부서로, 원세훈 전 국정원장 부임 이후 다시 국내 정치에 개입했다는 의혹을 받는 곳이다.

국정원 적폐청산 TF는 추 전 국장 등이 작성한 이 문서를 기반으로 국정원 심리전단이 시민단체 등을 활용해 맞대응 시위, 시국광고 게재, 댓글 작성 등의 시정 활동을 방해했다는 조사 결과를 발표하고 검찰에 수사를 의뢰했다.

박 시장은 지난 19일 이명박 전 대통령과 원세훈 전 원장, 추 전 국장 등을 국정원법 위반 등 혐의로 고소·고발했다.

한편 추 전 국장은 박근혜 정부 시절 국정농단 사건과 관련해 국정원 공식 보고 체계를 벗어나 우병우 전 민정수석에게 직보했다는 의혹에 휩싸인 당사자이기도 하다.

이 의혹은 국정원 적폐청산 TF의 조사 대상 중 하나로 결정됐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檢, ‘박원순 제압 문건’ 추명호 국정원 前국장 피의자 소환
    • 입력 2017-09-27 11:52:26
    • 수정2017-09-27 15:36:46
    사회
이명박 정부 때 국가정보원의 박원순 서울시장 음해와 사찰 의혹과 관련해 추명호 전 국정원 국장이 오늘 오전 검찰에 소환됐다.

국정원의 정치 공작 사건에 가담해 국정원법을 위반한 피의자 신분이다.

추 전 국장은 조사에 앞서 국정원 문건의 VIP 보고와 관련해 이명박 전 대통령에게 직접 보고가 이뤄졌는지와 이른바 박원순 서울시장 음해와 사찰 등은 누가 지시했는지에 대한 질문에 아무런 답변을 하지 않았다.

또 국정원이 연예인 블랙리스트를 만든 것이 국익을 위한 활동이었다고 생각하는지에 대한 질문엔 옅은 미소를 지은 채 고개를 여러 차례 끄덕였다.

서울중앙지검 전담 수사팀은 추 전 국장을 상대로 국정원의 이른바 '박원순 제압 문건' 작성 경위와 국정원 국익전략실에서 근무하던 시기 박원순 서울시장을 공격하는 정치 공세를 구체적으로 어떻게 폈는지 추궁하고 있다.

또 정부에 비판적인 문화예술인 블랙리스트를 작성하고 관리한 혐의에 대해서도 강도 높은 조사가 진행될 예정이다.

검찰은 지난 25일 추 전 국장의 주거지 압수수색으로 확보한 전산 자료와 개인 기록, 각종 문서 등을 분석 중이며 일부 유의미한 자료를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추 전 국장은 '박원순 제압문건' 가운데 '반값 등록금'을 종북좌파의 대정부 공세로 규정하며 대응을 주문한 '좌파의 등록금 주장 허구성 전파로 파상공세 차단' 문건의 작성자 중 한 명으로 지목돼왔다.

국익전략실은 노무현 정부 시절 국정원 개혁의 하나로 대공정책실이 '동북아 허브' 추진에 전념하도록 이름과 기능을 바꾼 부서로, 원세훈 전 국정원장 부임 이후 다시 국내 정치에 개입했다는 의혹을 받는 곳이다.

국정원 적폐청산 TF는 추 전 국장 등이 작성한 이 문서를 기반으로 국정원 심리전단이 시민단체 등을 활용해 맞대응 시위, 시국광고 게재, 댓글 작성 등의 시정 활동을 방해했다는 조사 결과를 발표하고 검찰에 수사를 의뢰했다.

박 시장은 지난 19일 이명박 전 대통령과 원세훈 전 원장, 추 전 국장 등을 국정원법 위반 등 혐의로 고소·고발했다.

한편 추 전 국장은 박근혜 정부 시절 국정농단 사건과 관련해 국정원 공식 보고 체계를 벗어나 우병우 전 민정수석에게 직보했다는 의혹에 휩싸인 당사자이기도 하다.

이 의혹은 국정원 적폐청산 TF의 조사 대상 중 하나로 결정됐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